뉴스 > 금융 > 보험  
금융일반 | 은행 | 증권 | 보험 | 제2금융 |
국내 1위 삼성생명, 암보험 피해자들과 3년째 분쟁
지난해 전년 대비 40% 넘는 순이익 감소라는 실적 부진을 보인삼성생명이 3년째 암보험 피해자들의 보험금 지급 관련, 분쟁의 늪...(2020.02.20. 15:40)
위기의 손보업계…1위 기업도 노사갈등 내홍
삼성화재 노조가 사측이 “노조 방해를 멈추고 있지 않다”며 지난 14일 ‘항의 공문’을 보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2020.02.20. 15:07)
손해율 악화 시달린 손보업계, 이익 1조원 줄었다
지난해 손보사들의 손익 감소규모가 무려 1조원을 육박했다. 자동차보험과 실손보험의 손해율 증가에 따라 지난해 말 기준 손보사...(2020.02.16. 17:22)
보험사만 웃는다…설계사 쥐어짜는 영업방식 여전
금융소비자연맹(이하 금소연)이 생명보험사(생보사)들이 생명보험 설계사를 고수익 전문직을 내세우지만 실상은 전문가 육성이 아...(2020.02.10. 11:43)
흥국화재 영욕의 CEO 권중원 강남APT 2년 새 6억 껑충 [2]
[위기경영 금융업<73>]-흥국화재해상보험(권중원 대표이사 사장) 지난해 연임에 성공하며 흥국화재해상보험(이하 흥국화재...(2020.02.04. 12:28)
손보업계, 이번주 車 보험료 줄줄이 인상
손해율 악화 등으로 손해보험업계 전반의 업황이 악화된 가운데 이번주 주요 손보사들이 자동차 보험료를 줄줄이 인상한다.(2020.02.04. 11:56)
초라한 권중원 연임, 실적부진·민원폭발 이중고
권중원 흥국화재해상보험(이하 흥국화재) 대표이사 사장의 부담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권 사장은 지난해 연임에 성공해 실적 반등...(2020.02.02. 13:02)
손보업계, 설 연휴 車보험 긴급출동서비스 실시
설을 맞아 귀경길에 오르다 보면 뜻하지 않은 차량 고장이나 불의의 사고 등을 겪을 수 있다. 이때 본인이 가입한 자동차보험 긴...(2020.01.24. 14:54)
전영묵 신임 대표, 삼성생명 구원투수 등판
위기에 빠진 삼성생명의 구원투수로 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가 등판했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저금리 기조로 인해 수익성이 크게...(2020.01.22. 13:30)
“삼성생명·한화생명, 보험 강제해지 일삼는 보험사”
A씨는 삼성생명 ‘퍼펙트 통합보험’에 가입한 후 뇌출혈로 입원하게 됐다. 보험금을 청구하니 뇌출혈 입원비만 지급하고 보험을 ...(2020.01.20. 15:43)
이달 건보료 인상…직장인 월평균 3653원 더 낸다
이달부터 건강보험료율이 3.2% 오른다. 직장인 가입자는 보험료를 월평균 3653원 더 내야한다.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장기요양보...(2020.01.19. 13:32)
보험금 안주는 보험사…삼성생명, 최다 부지급 ‘불명예’
소비자가 생명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 후 지급거부로 보험금을 받지 못한 경우가 100건 중 1건 꼴인 것으로 조사됐다. 보험금 부...(2020.01.16. 13:38)
“고의로 사고내라”…배달원 현혹 보험사기 주의보
배달원 채용정보를 찾던 A씨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주혐의자 B씨가 올린 “돈 필요한 사람 연락주세요”라는 배달원 ...(2020.01.14. 13:35)
‘손해율 급등’ 車 보험료, 설 이후 3.3~3.5% 오른다
이달 말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대형 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 보험료가 3.3~3.5% 인상될 전망이다.(2020.01.13. 13:55)
차남규 이어 박윤식도…한화그룹 금융CEO 세대교체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사장이 실적부진의 책임을 지고 오는 3월 정기주주총회에 맞춰 자리에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금융업계는 ...(2020.01.07. 14:53)
세대교체 대망론에 저무는 현대해상 이철영 노익장신화
[부촌명사! 대기업 임원열전<209>]-이철영 현대해상화재보험 부회장 내년 초 임기만료를 앞둔 이철영 현대해상화재보험(이...(2020.01.07. 12:39)
“공유경제 시대 도래, 보험사 상품도 변해야 산다”
보험회사가 모빌리티 서비스 공급업자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리스크를 보장하며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2020.01.05. 13:13)
DB생명·MG손보, 보험사 건전성 최하 불명예
지난 9월말 기준 보험회사들의 재무적 안정성이 전분기에 비해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2019.12.26. 14:47)
내년에도 오르는 자동차보험료, 3.8% 인상 전망
내년 자동차보험료가 3.8% 가량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가 최저 인상률로 요구한 5%대에서 제도 개선에 따른 보험료 인하 효...(2019.12.19. 13:50)
3분기 보험사 대출채권, 전분기比 0.9% 증가
지난 3분기 보험회사의 대출채권이 소폭 늘었다. 가계대출이 줄었지만 기업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다.(2019.12.03. 15:07)
손해율 급증한 손보업계, 車보험료 인상 카드 만지작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료가 일제히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인상률은 5%에서 10% 사이로 결정될 것으로 ...(2019.12.03. 14:43)
車·실손보험 적자 여파, 손보업계 순익 25% 감소
실손보험 보험금지급 증가와 자동차보험 손실규모 확대 등으로 손해보험 업계의 당기순이익이 전년의 75% 수준으로 급감했다. 금...(2019.12.02. 15:17)
신음하는 생보업계, 3분기 누적 순이익 24.3% 감소
올해 3분기까지 생명보험사들의 순이익이 1년 전에 비해 큰 폭으로 줄었다. 금융감독원(이하·금감원)은 ‘2019년 1~3분기 생명...(2019.12.01. 13:30)
손해율 악화에 적자행진 손보사, 車보험료 인상 시동
이르면 내년 1월 자동차보험료가 대폭 인상될 전망이다. 손보업계의 올해 자동차보험 적자 규모가 1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2019.11.28. 11:50)
손보사 3분기 실적 급락, 車·실손 손해율 급등 탓
손해보험사들의 실적 악화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 상반기부터 시작된 실적 하락이 지난 3분기마저 이어지면서 지난해 대비 9개 손...(2019.11.19. 14:51)
1   2    3    4    5    6    7    8    9    10    Next

“도시재생 미래, 청년 아닌 중장년에 달렸죠”
구 도심서 소자본 창업 고민하던 청년, 도시재생...

인동초

more
“브랜드 파워 넘어 선 PR맨 되고 싶어요”
디테일 체크가 신뢰의 기반… 아이템 발굴·중소...

스카이 사람들

more
“아프고 그늘진 곳에 신이 주신 귀한선물 전하죠”
무료급식소·병원 찾아 매월 정기공연…암환자 ...

전문가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