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경제중심 생생 경제뉴스

미디어캐슬, 일본영화 전용관 ‘시네마캐슬’ 15일 개관

정동현기자(dhje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1-08 15:35:55

 
▲ 15일부터 개관하는 ‘시네마 캐슬’[사진=미디어 캐슬]
 
 영화사 미디어캐슬이 오는 15일 씨네큐 신도림, 메가박스 신촌과 손잡고 영화 관람과 기념품 쇼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전용관 ‘시네마캐슬’을 정식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관하는 전용관 ‘시네마캐슬’은 다양한 영화를 상시 극장에서 즐기고 싶은 영화 팬들의 니즈 충족을 목적으로 한다.
 
이에 따라 최신 일본 영화는 물론, 그동안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얻었던 작품들도 장기 상영을 진행해 영화 팬들에게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용관은 각 극장마다 100석 내외 규모로 운영되며 이 중에 정식 와이드 개봉을 앞두고 특별 상영되는 작품들도 포함된다.
 
우선 이와이슌지 감독의 신작인 ‘라스트 레터’가 2월 국내 관객들을 찾아오는 가운데, 이와이 슌지 감독의 대표작 ‘하나와 앨리스’, ‘릴리 슈슈의 모든 것’, 뱀파이어와 함께 지금까지 극장에서 만날 수 없었던 ‘3.11:이와이 슌지와 친구들’, 실사 영화 ‘쏘아올린 불꽃, 밑에서 볼까 옆에서 볼까’가 상영된다.
  
오카다 준이치 주연 작품으로 천부적 살인 본능의 킬러 페이블의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엔터테인먼트 무비 ‘페이블’,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마음이 외치고 싶어해’의 나가이 타츠유키 감독과 오카다 마리 각본가의 세 번째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애니메이션 ‘하늘의 푸르름을 아는 사람이여’가 개관 기념으로 각 극장에서 1회차씩 특별 상영 될 예정이다.
 
니가타와 도쿄를 오가는 심야 고속 버스 운전자가 그의 가족과 인생을 마주보게 되는 과정을 그린 하라다 타이조 주연의 영화 ‘미드나잇 버스’가 오는 28일 개봉을 앞두고 시네마캐슬 전용관 상영작에 포함된다.
 
아울러 ‘킬링’, ‘치와와’, ‘러브X독’, ‘에이리’, ‘8년을 뛰어넘은 신부’, ‘붉은 눈’ 등 시네마 캐슬을 통해서만 만날 수 있는 최신 기대작들은 물론 개봉 이후 남녀노소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얻었던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날씨의 아이’, ‘너의 이름은’, ‘초속5센티미터’, ‘이별의 아침에 약속의 꽃을 장식하자’ 등의 작품들도 다시 만날 수 있다.
 
개관일로부터 2월 말까지는 33편의 영화가 극장별로 약 180회차 이상 상영 예정이다.
 
한편 시네마캐슬은 15일 오픈 기념으로 관람 티켓 인증 시 선착순으로 A3 포스터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정동현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스카이데일리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