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경제중심 생생 경제뉴스

메가조선사 갈등 최고조…현장실사에 육탄방어

대우조선 현장 실사 방침 반발…임시 주주총회 저지 등 실력행사 임박

조성우기자(jsw5655@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5-13 13:35:20

▲ 대우조선해양 현장실사 반대 기자회견 [사진=뉴시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하·대우조선) 인수·매각 갈등이 극으로 치닫고 있다. 특히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이 대우조선 현장 실사 방침을 세우자 지역 시민단체가 육탄방어로 대응할 것이라고 전해 물리적 충돌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이하·경남대책위)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에게 대우조선 매각을 위한 현장실사 중단을 촉구했다. 앞서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은 대우조선 인수 관련 서류실사를 마무리했으며 현장실사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경남대책위는 “현대중공업과 정부는 잘못된 매각을 위한 실사를 즉각 중단하라”며 “대우조선의 합리적 주인 찾기를 위한 협의에 나서라”고 밝혔다. 이어 “현대중공업이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앞둔 현시점에서 반대와 우려를 무시하고 현장실사를 강행할 계획이라고 한다”며 “현장실사를 강행하겠다는 것은 대우조선 매각이 오로지 현대재벌을 위한 특혜임을 확인시킬 뿐이다”고 주장했다.
 
또 경남대책위는 “현대재벌의 대우조선 현장실사는 노동자들이 먼저 나서서 육탄으로 막아 낼 것임을 선포한 바 있다”며 “거제시민들이 대우조선의 잘못된 매각을 이대로 바라보고 있을 수 없다는 결연한 의지를 갖고 지난 8일부터 정문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을 진행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 노조와 지역사회는 실력행사를 통해서라도 현장실사를 저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대우조선 노조 일부 조합원은 실사 저지를 위해 서울 사무소에 상주하고 있으며 거제 옥포 조선소의 주요 출입문을 지킬 실사저지투쟁단 구성이 완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대우조선노조와 지역 시민단체는 대우조선 매각이 현대가 특혜 매각이라고 규정하며 감사원에 산업은행과 공정거래위원회(이하·공정위)를 대상으로 한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이들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에 대해 공정경쟁을 위한 국가법령의 위반, 분명한 현대가에 대한 특혜, 대우조선의 대주주로써의 배임적 행위 등 위법행위를 저질렀다며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공무원에 대한 암시와 강요행위, 독점기업 탄생을 저지해야 할 공정위의 역할에 반하는 행위 등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대우조선 매각 갈등은 오는 31일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이하·임시주총)를 기점으로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임시주총에는 중간지주사와 사업 부분 자회사로 나눠지는 물적 분할이 안건으로 상정돼 있다.
 
대우조선 노조와 매각 반대 단체들은 이번 임시주총 저지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특히 현대중공업 노조 역시 기업의 물적 분할을 반대하며 임시주총 저지 방침을 세워 갈등은 더욱 고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성우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스카이데일리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