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KT-GS리테일, 상생하는 ‘미래형점포’ 개발협력

ICT기술 기반 빅테이터 연계분석 및 인공지능 헬프데스크 구축 청사진 제시

유은주기자(dwdwdw0720@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05-10 11:35:3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왼쪽), 황창규 KT 회장 [사진=KT]
 
KT와 GS리테일은 10일 광화문 KT 사옥에서 양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KT - GS리테일 퓨처스토어(Future Store)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KT와 GS리테일 양사가 보유한 전문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금까지 없던 미래형 점포(Future Store)을 개발해 유통산업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복합생활편의 공간으로 재탄생하고 있는 편의점에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해 미래형 점포(Future Store)의 청사진을 제시하는데 뜻을 같이했다.
 
주요 협력사항으로는 △점포 ICT 환경 인프라 혁신 △KT-GS리테일 빅데이터 연계 분석을 통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제공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해피콜 시스템 고도화를 통한 고객 서비스 혁신 △인공지능 헬프데스크 구축 등이다.
 
빅데이터의 경우 GS리테일의 고객 결제 데이터와 KT의 유동인구, 최신 고객정보가 결합되면 고객 분석의 정확도와 신뢰도가 향상된다. 전국 1만2000여 개의 GS25와 GS수퍼마켓, 왓슨스에서 고객 맞춤형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KT의 해피콜 시스템을 고도화한다면 GS25 경영주와 스토어 매니저가 점포 운영과 고객 응대에 필요한 정보와 지식을 쉽게 습득할 수 있어 점포 운영의 효율성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 KT 측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KT와 GS리테일은 5G·IoT(사물인터넷)·AI(인공지능) 등 ICT 신기술을 기반으로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강화, 물류혁신, 경영주 편의제고, 결제 간편화’를 위해 지속해서 기술교류를 추진키로 했다.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는 “국내 최대 ICT 기업인 KT와 함께 미래형 점포개발을 통해 고객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적인 변화를 선도하고자 한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GS리테일과 KT가 다양한 분야에서 Win-Win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으며, 4차 산업 혁명의 시대를 주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은 “GS리테일이 구상하는 미래형 점포(Future Store)의 큰 그림에 KT의 ICT 신기술을 융합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하며 “기존 편의점의 정형화된 구조에서 벗어나 유통 서비스의 일대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