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대림그룹, 삼선동서 ‘희망의 집 고치기’ 활동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등 임직원 50명 참여해

이경엽기자(yeab123@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05-18 17:57:4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희망의 집 고치기 [사진=대림산업]

대림그룹은 지난 17일 그룹 내 건설사인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소속 임직원 50여명이 서울시 성북구 삼선동을 찾아 ‘희망의 집 고치기’ 활동을 펼쳤다고 18일 밝혔다.
 
대림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중 하나인 집 고치기 활동은 지난 2005년 처음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매년 진행되고 있다.
 
건설업종에 종사하는 임직원들의 능력을 살려서 소외 계층의 주거시설과 복지단체 시설을 개선해 주는 것이다.
 
올해 대림그룹 임직원들은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가정, 독거노인가정, 저소득 가정 등 총 4곳을 찾아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실시했다.
 
이들 가정에서는 습도가 높은 장마철과 여름 무더위를 대비한 단열작업과 도배, 창호, 장판 교체 작업이 이뤄졌다.
 
또 내부 조명을 전력 효율이 좋은 LED 조명으로 교체하고 노후한 싱크대와 수납가구도 교체했다.
 
김한기 대림산업 사장은 “임직원들이 매년 자발적으로 집 고치기 활동에 참여해 큰 보람을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도 건설업 직원들의 재능을 살려 우리 사회 소외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활동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고학력·전문가 평생 노하우 이웃에 전파하죠”
이웃 간 소통관계 형성 ‘마을살이’ 문화 정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