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文대통령, ‘돈 봉투 만찬’ 당사자들 지방 좌천

靑 사표수리 거부, 규정대로 감찰…함께 있던 8명 경위서 제출 요구

길해성기자(hsgil@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05-19 12:23:3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스카이데일리
 
청와대가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당사자들을 지방으로 좌천시키면서 검찰개혁 신호탄을 날렸다.
 
19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법무부-검찰 ‘돈 봉투 만찬’ 사건 감찰대상자인 이영렬 현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을 부산고검 차장검사에, 안태근 현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각각 전보 조치했다.
 
앞서 두 사람은 ‘돈 봉투 만찬’ 사태로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하지만 청와대는 사표를 당장 수리하지 않고 규정대로 끝까지 감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돈 봉투 만찬’ 사건은 지난달 21일 이 검사장과 안 검찰국장이 서울 서초동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하며 각각 법무부 직원 2명·서울중앙지검 직원 6명에게 돈 봉투를 건넨 것을 말한다.
 
합동감찰반은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은 물론 자리에 함께 있었던 8명에게 당시 무슨 일이 있었는지 경위서를 자세히 기록해 제출하도록 했다. 경위서 내용을 검토한 후에는 이들을 불러 대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감찰 대상은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이 각각 법무부 직원과 검사들에게 돈 봉투를 제공한 이유, 이 돈이 어디서 났는지, 지출 내역을 적법하게 처리했는지,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는지 등이다.
 
윤 수석은 이번 조치에 대해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의 주요 현안 사건의 수사 및 공소 유지, 검찰 개혁과제 이행에 한층 매진할 것이다”며 “돈 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분위기를 쇄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