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소액해외송금업자 지원 공동 오픈플랫폼 구축

금융회사 간 정보공유로 실명확인 절차 간소화…내년 초 서비스 시작 예정

김민아기자(jkimmi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10-12 12:13:4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획재정부 ⓒ스카이데일리
 
기획재정부는와 금융결제원, 은행연합회는 소액해외송금업자의 실명확인을 지원하기 위한 공동 오픈플랫폼을 구축한다고 12일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7월 금융회사 간 정보공유로 송금업자의 실명확인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송금업자가 최초 거래 시에만 실명확인 절차를 진행하면 추가 송금 시에는 금융회사 간 공유된 송금정보를 활용해 실명확인을 생략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송금업자가 실명확인 절차를 이행하기 위해 필요한 송금정보 공유 시스템이 없다는 한계가 존재했다. 각 송금업자가 개별적으로 금융회사와 송금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 협약을 체결하거나 복수의 금융회사를 아우르는 서비스를 개발해야 하는 상황이라 어려움이 불가피했기 때문이다.
 
이에 기재부 측은 “이런 송금업자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금융결제원 및 은행권과 협의해 은행과 송금업자가 송금인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금융권 공동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해당 공동 인프라는 송금업자가 고객에게 송금대금을 받은 경우 자금이체자의 실명과 계좌번호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는 오픈플랫폼이다. 송금업자는 이를 통해 자금이체자의 실명과 계좌가 최초 거래시 실명확인한 내용과 일치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오픈플랫폼 구축에는 15개 시중은행이 참여한다. 올해 안에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 초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송금업자는 오늘부터 금융결제원의 이용적합성 심사를 거쳐 사전 이용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시스템 구축이 끝나면 서비스 연결, 테스트, 보안점검 등을 거쳐 최종 이용계약을 체결해 이용할 수 있다.
 
[김민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