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서울 장충동에 물 흐르는 대형광장 들어선다

남소영길, 51억원 투입해 조성…“문화예술 접목한 명소될 것”

길해성기자(hsgil@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11-08 12:33:1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서울 중구]
  
서울 중구 장충동 남소영길에 3000㎡ 규모의 휴식·문화 광장이 들어선다.
 
중구청은 내달 지하철 3호선 동대입구역 2번 출구에서 동대문 패션 타운으로 이어지는 남소영길에 51억원을 투입해 광장 조성 공사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사업은 내년 상반에 시작한다.
 
구 관계자는 “광장 조성지는 태극당 앞에서 파리바게뜨 앞까지로 남산과 동대문 패션 타운을 잇는 위치이다”며 “인근에는 장충동 족발거리와 장충체육관 등 명소와 동국대학교가 자리했다”고 말했다.
 
구는 이곳에 있는 변압기·개폐기 등 한전 전기시설을 옮기고 기존 교통섬과 녹지대는 없앤다. 이를 통해 공간을 하나로 통합하고 보행로·잔디 광장·경관 조명·벤치 등을 설치해 보행자 친화 공간으로 꾸밀 계획이다. 광장 가운데에는 길이 135m 물길을 조성한다.
 
그는 이어 “1840년 제작된 ‘수선전도’를 보면 남산 기슭에서 발원해 청계천으로 흐르던 ‘남소문동천’이라는 물줄기가 있었다”며 “이 개천은 지금의 국립극장 동남쪽으로 흘러 남소영·장충단길·광희동 등을 거쳐 청계천으로 합류했다”고 덧붙였다.
 
지금은 대부분 복개됐지만 장충단공원에는 아직 일부가 드러나 있어 하천을 확인할 수 있다. 길의 이름인 ‘남소영’은 조선 후기 도성 남쪽 방어를 맡은 ‘어영청’의 분영으로 지금의 장충단공원 자리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누구나 머물다 가고 싶어하는 매력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며 “문화예술 이벤트를 접목해 지역 명소로 삼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길해성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