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성남, 민간 분양주택 공급 대상 제한…투기 차단

외부 투기세력 불법청약 최소화…우선공급 1년↑ 거주자로 제한

배수람기자(baeba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12-06 15:36:5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은 리모델링을 위한 견본동 심의를 통과한 정자동 느티마을 일대 ⓒ스카이데일리
 
경기 성남시가 민간 분양주택의 우선 공급대상을 제한해 외부 투기세력 차단에 나선다.
 
6일 성남시는 ‘주택의 우선 공급 대상 거주 기간 제한’에 관한 고시문을 지난달 27일 게시한 뒤 본격적으로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청약 시 1년 이상 성남 거주자가 1년 미만 성남 거주자와 동일 순위 안에서 우선 공급 대상이 된다.
 
주택법에 따르면 수도권 투기과열지구는 1년 이상 범위에서 우선 공급 거주 기간을 정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성남시는 민간 분양주택의 우선 공급 거주 기간을 1년으로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성남시는 이 같은 조치로 외부 투기세력이 모집 공고일 직전 주소지를 옮겨 청약을 하는 등의 불법행위를 최소화하고 지역 주민의 내 집 마련 기회를 높일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9월 정부의 8·2부동산대책의 후속조치로 성남시 수정·중원구는 청약과열지역, 분당구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바 있다.
 
성남은 내년 상반기 분당구 정자동 215번지 주상복합아파트 506가구, 하반기 판교 대장지구의 아파트 10개 단지에 4364가구와 연립주택 3곳 517가구 등이 분양 예정돼 있다.
 
[배수람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정치가 아닌 국가를 위하는 게 진정한 보수죠”
“진정으로 애국하는 깨어있는 시민 중요…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