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與·野 개헌전쟁 발발…개헌 시기 이견에 설전

민주당 “당론 정해 논의” VS 자한당 “지방선거 동시 개헌 불가”

조성우기자(jsw5655@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1-11 14:17:0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국회의사당 ⓒ스카이데일리
 
여야가 개헌 시기를 놓고 설전을 펼치며 첨예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가 개헌을 발의하기 전에 개헌안 협의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지방선거에 맞춰 개헌을 진행할 수 없다고 응수하는 상황이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의 개헌 발의권이 마지막 수단이 되지 않도록 국민이 부여한 국회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여야가 결론을 내려야한다”며 “내달 개헌안을 만들어서 6월 개헌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여야가 합의한 특위를 본격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당론을 정해 논의하자고 주장했다. 박 부대표는 “야당은 시간이 없다거나 좌파사회주의 색깔론을 반복할 것이 아니라 개헌안을 충분히 숙지해야한다”며 “각 당의 당론을 조속히 정한 후 이를 놓고 개헌특위, 여야 지도부 협의에 본격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성태 자한당 원내대표는 “개헌은 국가 체제를 바꾸는 중요한 일이다”며 “지방선거에서 무려 9표를 행사하는데 거기에 개헌투표까지 진행될 경우 냉철한 이성과 판단 속에 개헌 투표가 이뤄지겠는가”라고 밝혔다.
 
안상수 자한당 의원 역시 “순전히 지방자치단체 선거용으로 국민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며 “새로운 100년을 위한 중요한 헌법인데 지방자치단체 선거에서 곁다리로 개헌 투표를 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사를 통해 “국회 개헌특위가 2월말까지 개헌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야 되지 않을까 싶다”며 “이것이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단되면 정부가 보다 일찍 개헌에 대한 준비를 자체적으로 해나가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정치권을 향해 개헌압박 수위를 다소 높인 바 있다. 
 
[조성우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청년들이 열심히 일하는 것 자체가 사회봉사죠”
몸에 부담주지 않는 다이어트 식품과 뷰티 제품 ...

미세먼지 (2018-10-21 20:00 기준)

  • 서울
  •  
(양호 : 40)
  • 부산
  •  
(좋음 : 17)
  • 대구
  •  
(양호 : 31)
  • 인천
  •  
(보통 : 41)
  • 광주
  •  
(양호 : 36)
  • 대전
  •  
(보통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