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동장군 엄습 에너지소비↑ 고개드는 탈원전논란

횡성-24° 서울-15° 연일 강추위…정부 전력감축요청 올겨울만 네 번째

조성우기자(jsw5655@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1-12 12:12:0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한파로 인해 난방을 가동하고 있는 건물들 [사진=뉴시스]
  
매서운 한파가 한반도를 엄습한 가운데 전력소비량이 급증하면서 문재인정부의 탈원전정책 논란이 재차 도마 위에 올랐다.
 
횡성 영하 24도, 서울 영하 15도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위가 찾아온 이번 주에 전력소비량이 급증했다. 산업통사자원부(이하·산자부) 역시 이번주에 전력수요 최고치가 경신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정부는 지난 11일에 이어 12일까지 급전지시를 내렸다. 이는 올 겨울 5번째 급전지시다.
 
12일 오전 9시 순간전력수요 8500만㎾를 기록했다. 이에 한국전력거래소는 지난 11일 기록한 사상 최대 전력수요( 8561만㎾) 기록을 경신할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해 선제적 급전지시를 하달했다. 이번 급전지시는 오전 9시부터 낮 12시 150만㎾, 9시30분부터 11시30분 180만㎾으로 나눠졌으며 총 전력사용 감축량은 330만㎾이다.
 
연이은 급전지시로 인해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다시금 논란이다. 여름과 겨울 전력수요 증가로 인해 급전지시 하달이 빈번해지는 상황에서 안정적인 전력공급원인 원자력발전(이하·원전)을 폐기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것이다.
 
특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재생에너지 정책이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장담할 수 없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의 특성상 재생에너지발전이 비효율적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어 국토 면적이 좁은 우리나라에서 대규모 재생에너지 단지를 조성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목소리도 높은 상황이다.
 
원전지역 지역주민과의 갈등도 고조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진행됐던 ‘8차전력기본수급계획 공청회’에서는 원전 지역주민들은 탈원전정책으로 인해 생존권을 위협받는다며 “지역 주민들에 대한 의견 수렴 없이 정부가 밀어붙이기 식으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일 것으로 보인다. 12일 개최된 ‘2018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이인호 산자부 차관은 “에너지전환정책에 맞춰 원자력산업이 안정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대학이 안전기술 중심으로 인력양성을 전환할 수 있도록 안전기술 교육을 뒷받침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올해 원자력업계의 어려움을 예상했다. 이 사장은 “새 정부가 들어서고 에너지 전환 정책이 발표되면서 원자력산업계에 여러 변화가 있었다”며 “올해도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연이은 급전지시에 대해 “원자력계의 가장 큰 사명인 안정적인 전력수급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 밝혔다.
 
[조성우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화가 번뜩이게 한 낭독이 아이들과 맺어줬죠”
듣는 이야기 뇌리에 더욱 남아…시각장애아동 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