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꼬마빌딩 거래량 급감…2006년 이후 최저

금리인상·대출규제 영향…“수익 양호한 빌딩에 관심 높아질 것”

길해성기자(hsgil@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3-13 12:50:1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스카이데일리DB]
  
서울지역 상업용 부동산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50억원 미만 초소형 빌딩 이른바 ‘꼬마빌딩’의 올 2월 거래건수가 최근 3년 월평균 거래와 대비해 57%나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의 상업용 부동산 총 거래량은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낸 가운데 2006년 실거래 통계작성 이후 월 거래건수 500건 이하는 처음으로 조사됐다.
 
13일 상업용 부동산 전문 컨설팅 기업인 NAI프라퍼트리(대표 고신)에 따르면 올해 2월 서울 내 초소형 빌딩 거래건수는 441건이다. 지난해 △10월 1421건 △11월 1282건 △12월 1007건 △올 1월 885건으로 지난해 10월 이후 지속적으로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23조5315억원이라는 사상 최대 상업용 부동산 연간거래총액을 기록한 후 임대수익률과 대비해 호가가 높은 매물만 남아 매물 부족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됐다.
 
또 금리인상과 정부의 대출 규제로 매수자가 자금조달이 어려워진 데다, 은행권의 담보비율 인상으로 근저당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꼬마빌딩의 투자규모가 위축된 때문으로 분석됐다.
 
송용석 NAI프라퍼트리 투자자문본부장은 “앞으로 감정가 기준이 아닌 임대수익에 따라 대출승인기준이 달라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수익이 양호한 빌딩에 관심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며 “유동자금을 확보한 매수자 입장에서는 옥석을 가려내는 부동산 투자 안목이 더욱 필요할 것이다”고 말했다.
 
[길해성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실패도 자산되는 청년위한 창업환경 만들어요”
스타트업 5년만 10개 중 8개 실패…“양적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