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몸값 치솟는 초소형 주택…신규분양 관심 높아져

1인 가구 증가하면서 가격도 상승…“건설사 공급 늘리는 추세”

길해성기자(hsgil@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4-15 16:39:2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스카이데일리DB]
 
1인 가구가 빠르게 늘면서 초소형 주택이 인기다. 해마다 되풀이되는 전세난과 대출 규제에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은 수요자들이 소형 주택을 선택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다.
 
15일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소형 주택은 아파트 기준 전용면적 59㎡ 미만으로 방 1~2개와 욕실 1개로 이뤄져 혼자 살기에 적합하고 임대 수요도 풍부하다.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쪽방’ 취급을 받아 인기가 떨어졌지만 1인 가구가 빠르게 늘면서 몸값이 치솟고 있다.
 
실제로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전국 1인 가구는 539만7615가구로 전체 가구(1936만7696가구)의 27.8%를 차지한다. 1인 가구 수는 2010년(414만 가구)과 비교하면 6년 사이 30% 가량 급증했다.
 
반면 공급량은 희소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전용면적 59㎡ 미만은 1만1262가구가 공급돼 전체 4.3%에 불과했다. 반면 소형 수요는 빠르게 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거래량은 7만3832건으로 2012년(5만7226가구)보다 29.0% 늘었다.
 
소형 타입일수록 가격 상승폭이 큰 것도 인기 이유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최근 3년(2014년~2017년)동안 전용면적 60㎡ 이하는 21.6% 올라 60~85㎡ 17.7%, 85㎡ 초과 14.8%를 웃돌았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최근 서울에 나온 아파트에서는 전용면적 39㎡, 42㎡ 등 소형 주택은 모두 조합원이 가져갈 정도로 소형 주택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며 “건설사들도 실용적인 실내공간을 앞세운 소형 아파트 공급을 늘린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건설사도 소형 주택을 포함한 상품을 선보인다. 부산에서는 대우건설이 내달 ‘화명 센트럴 푸르지오’ 886가구를 짓고 전용면적 39~84㎡ 642가구를 일반분양 할 예정이다. 부산지하철 2호선 화명역이 인접하며, 화잠초·화신중 등이 가깝다.
 
수도권에서는 현대건설이 서울 서대문구에 ‘힐스테이트 신촌’ 1226가구를 분양 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37~119㎡ 345가구를 일반분양 한다. 경의중앙선 신촌역, 지하철 2호선 이대역, 아현역 등이 가깝다.
 
한양은 경기도 성남시 금광3구역 재건축으로 전용면적 40~74㎡ 아파트를 내놓는다. 총 711가구 중 24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인근에 하원초, 금광중, 대원중 등이 있다.
 
소형 주거형 오피스텔도 공급된다.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에는 내달 ‘부평 한라비발디’오피스텔이 분양된다. 총 1012실 규모로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원룸에서 투룸 타입의 전용면적 22~73㎡로 구성된다. 인천지하철 1호선 부평시장역 역세권으로, 1호선 부평역, 7호선 부평구청역이 1개 정거장 거리다. 서울 강남, 종로 등도 1시간 거리다.
 
[길해성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뺀살 만큼 쌀 기부하는 퍼네이션 기업이죠”
비만과 결식 문제해결 위한 ‘운동쌀알’ 플랫폼...

미세먼지 (2018-09-21 13:30 기준)

  • 서울
  •  
(최고 : 8)
  • 부산
  •  
(최고 : 13)
  • 대구
  •  
(최고 : 7)
  • 인천
  •  
(최고 : 13)
  • 광주
  •  
(최고 : 9)
  • 대전
  •  
(최고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