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국GM 데드라인 D-4일, 벼랑 끝 임단협 재개

안전 담보 노사 확약, 협상 진행…사측, 법정관리 가능성 열어둬

조성우기자(jsw5655@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4-16 12:20:3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한국GM 노조 ⓒ스카이데일리
 
한국GM 노사 자구안 협의 데드라인 기한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GM 노사가 벼랑 끝 임단협을 진행한다.
 
16일 한국GM에 따르면 이날 한국GM 노사는 8차 임단협을 재개한다. 당초 8차 임단협은 지난 12일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의 안전보장을 위한 CCTV 설치 문제로 노사 간 이견차이를 협상조차 진행하지 못했다.
 
한국GM 노사는 CCTV 설치 문제로 갈등을 빚은 만큼 양측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장소에서 임단협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한국GM 노조는 사측이 요청한 안전확약서약서를 작성한 후 임단협에 임할 계획이다.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사 합의 시한이 오는 20일로 설정된 가운데 이번 임단협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번 임단협 역시 녹록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대두되고 있다.
 
실제로 댄 암만 GM 총괄사장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선호하는 길은 성공적인 결과를 찾는 것이고 그것이 모든 주주들을 위해 옳은 일이다”며 “하지만 모두 금요일에 (협상)테이블에 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암만 사장은 “시한을 넘길 경우 한국 법 절차에 따라 법정관리를 신청하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역시 오는 20일 데드라인으로 설정하며 “시한 내에 비용절감을 위한 노사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다면 부도를 신청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GM 역시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법정관리 신청 및 실무 작업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GM 노사 간 이견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
 
한국GM 노조는 △출자전환 시 1인당 3000만원가량의 주식 배분 △향후 10년간 정리해고 금지 △신차 투입 로드맵 제시 등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1000억원 가량의 복리후생비 감축 등을 요구하고 있다. 다만 한국GM 노조는 장기 발전 계획을 통한 생존권 보장이 확약된다면 추가적인 양보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한국GM 관계자는 “가능한 빨리 임단협을 마무리해야 하는 상황이다”며 “아직 노조 측의 입장을 확인하지 못해 임단협 타결 가능성을 확답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법정관리 역시 하나의 옵션으로 봐야한다”며 “최악에 상황이 도래할 경우 법정관리를 신청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고 전했다.
 
[조성우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뺀살 만큼 쌀 기부하는 퍼네이션 기업이죠”
비만과 결식 문제해결 위한 ‘운동쌀알’ 플랫폼...

미세먼지 (2018-09-21 19:30 기준)

  • 서울
  •  
(최고 : 7)
  • 부산
  •  
(최고 : 8)
  • 대구
  •  
(최고 : 7)
  • 인천
  •  
(최고 : 13)
  • 광주
  •  
(좋음 : 17)
  • 대전
  •  
(최고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