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석포 제련소 인근 훼손 산림 원인 조사 예정

토양·대기 순환 등 각 분야 전문가로 조사단 구성 피해 원인 조사

이경엽기자(yeab123@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4-16 22:23:2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석포제련소 인근 소나무숲 고사지 ⓒ스카이데일리
 
수년 전부터 소나무 숲의 집단 고사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석포 지역에 대한 원인조사가 시작된다.
 
산림청은 경북 봉화군 석포면 인근 소나무 숲의 집단 고사와 관련해 원인 분석을 위해 정밀 조사에 착수한다고 16일 밝혔다.
 
석포지역에서는 소나무숲 집단 고사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현재까지 밝혀진 피해규모만 약 87ha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면적이 점차 확대되고 있지만 정확한 피해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환경단체 등에서는 산림 주변의 제련소에서 유래한 오염물질을 주요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하지만 과거 발생한 산불과 지역 특성상 자연 상태에서 중금속 농도가 높아 오염물질이 직접적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반대 의견도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이에 산림청에서는 과거 조사내용을 종합적으로 재검토하고 토양, 대기 순환, 식물생리·생태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을 꾸려 석포면 산림피해의 직접적인 원인을 파악하고 복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이번 조사의 투명성·전문성 등을 높이기 위해 계획 수립 단계부터 조사 진행까지 전 과정에 걸쳐 자체 자문위원회의 자문을 거칠 예정이다. 또 환경부가 주관하는 ‘안동댐 상류지역 정책협의회’에 보고해 의견도 수렴할 예정이다.
 
이상익 산림청 산림환경보호과장은 “석포 산림피해지의 원인과 오염기여도를 정확히 분석해 체계적인 복원·관리모델을 마련할 예정이다”며 “다만 석포 피해지의 경우 산림오염에 한정된 것이 아니어서 환경 전반에 대한 정밀한 조사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환경부에 대기환경 오염원 자료를 요청하는 등 관계부처와 협조하여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경엽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다례 통해 건강한 정신 함양해 주는 단체죠”
차는 정서 및 우울증, 자존감 회복에 효과적…사...

미세먼지 (2018-12-19 23:30 기준)

  • 서울
  •  
(나쁨 : 53)
  • 부산
  •  
(매우 나쁨 : 109)
  • 대구
  •  
(상당히 나쁨 : 87)
  • 인천
  •  
(나쁨 : 55)
  • 광주
  •  
(매우 나쁨 : 136)
  • 대전
  •  
(매우 나쁨 :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