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문화재청,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공사 완료

공사관 개설 130주년 기념해 당시 그대로 복구해 개관식 열어

이경엽기자(yeab123@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5-15 20:11:0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복원된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외관 [사진=스카이데일리 DB}
 
우리 정부가 2012년 매입한 미국 워싱턴DC의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이하 ‘공사관’) 건물에 대한 복원공사가 모두 끝났다.
 
문화재청은 오는 22일 오전 10시 30분 워싱턴 D.C.에서 공사관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개관식 날짜는 1882년 5월 22일 맺은 ‘조미수호통상조약’ 날짜에 맞췄다.
 
공사관 건물은 지난 1877년 미국 남북전쟁 참전군인 출신 정치인이자, 외교관인 세스 펠프스의 저택으로 건립됐다. 지난 1882년 미국과 수교한 조선은 1889년 2월 이곳에 주미공관을 설치했다.
 
이후 1893년 개최된 시카고박람회 참가 준비 등 16년간 활발한 외교활동의 중심 무대로 쓰였다. 하지만 1905년 11월 대한제국이 을사늑약으로 일제에 외교권을 빼앗기면서 공사관의 역할도 멈췄다. 1910년 한일강제병합 직후에는 소유권마저 일제에 단돈 5달러에 넘겨지고 말았다.
 
이후 공사관 건물은 제2차 세계대전 기간 중 아프리카계 군인들의 휴양시설과 화물운수노조 사무실, 그리고 개인주택 등으로 사용됐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난 2003년 이민 100주년을 계기로 재미교포사회에서 공사관 매입 움직임이 있었으나 성사가 되지는 못했다.
 
이에 문화재청은 정부차원의 매입 필요성을 느끼고 문화유산국민신탁을 통해 전 소유자인 젠킨스 부부와 협상해 지난 2012년 10월 매매가 이루어지면서 일제에 공사관을 빼앗긴 지 102년 만에 다시 소유권을 되찾아왔다.
 
문화재청은 공사관 매입 이후인 지난 2013년 1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을 위탁관리자로 지정해 정밀실측조사를 마쳤다. 이후 국내외 각종 문헌과 사진자료 등을 바탕으로 보수·복원 공사를 해 지난 3월 최종 준공했다.
 
공사관은 조선 후기 동북아시아의 구질서를 극복하고 더 큰 외교적 지평을 열고자 했던 고종의 자강·자주외교 정신을 상징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현존하는 대한제국 외교공관을 통틀어 유일하게 원형을 간직한 단독건물이란 점에서 문화재적 가치도 매우 크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 워싱턴 DC 안에 있던 19세기 외교공관 30여개 가운데 내외부의 원형이 남아 있는 유일한 건물로 확인돼 미국의 외교사적 측면에서도 역사적 가치가 매우 크다.
 
공사관은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일반인에게 공개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영어와 한국어가 모두 가능한 안내 해설사가 배치되고 인터넷 사전 예약과 현장 접수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외에도 임금이 계신 궁을 향해 예를 올리는 망궐례(望闕禮) 재현 행사, 로건 서클 역사지구 관람, 외교사 탐방로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개발·운영돼 한국의 역사와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한미 간 우호증진에도 이바지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경엽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옷 한 벌로 지친 청년들 품격·자존감 높여주죠”
청년 응원하는 마음으로 시작… 옷 대여 사업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