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우리 민족 상징 ‘벼농사’, 전 세계에 기술 공유

농진청, 한국의 우수한 벼 농사 기술 9개 나라 농업 담당자에 전파

이경엽기자(yeab123@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5-16 17:27:2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모내기 [사진=뉴시스]
 
스리랑카와 태국을 비롯해 아시아 9개 나라에서 온 농업 분야 공무원 17명에게 우리나라의 벼농사 기술을 전파한다.
 
농촌진흥청은 오는 25일까지 스리랑카와 태국을 비롯해 아시아 각국 공무원을 대상으로 ‘벼 기술 이전 체계 훈련’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벼 기술이전 체계 훈련’은 농촌진흥청은 품종 개발과 효율적인 농업 기술 이전 시스템을 세계에 공유하고자 2002년부터 추진해 왔다. 현재까지 281명의 훈련생을 배출했다.
 
이번 훈련은 한국의 최신 벼 관련 기술과 이전 체계를 현지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찾고자 마련됐다. 세계적인 쌀 연구 중심 기관인 필리핀 국제미작연구소(IRRI)와 함께 진행한다.
 
훈련생들은 벼 육종과 재배 기술, 병해충 관리와 수확 후 관리 기술을 배운다. 또 김제시 농업기술센터에서 기술 보급 체계를 익히고 현장을 찾아 실습한다.
 
전통테마마을인 남원 달오름마을에서 농가 민박을 하며 농촌 공동체 생활을 체험하는 시간도 갖는다.
 
이지원 농촌진흥청 기술협력국 국장은 “지식과 경험은 물론, 농업의 발전이 어떤 변화로 이어지는지 깨닫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개발도상국의 농업 발전을 위해 진정성 있는 기술 공유의 폭을 넓혀 가겠다”고 밝혔다.
 
[이경엽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주머니 가벼운 청년들 우리가 부자 만들어주죠”
강의·토론·소모임 통해 청년 금융관 확립 기여...

미세먼지 (2018-08-19 06:30 기준)

  • 서울
  •  
(좋음 : 18)
  • 부산
  •  
(좋음 : 19)
  • 대구
  •  
(좋음 : 17)
  • 인천
  •  
(좋음 : 25)
  • 광주
  •  
(좋음 : 24)
  • 대전
  •  
(좋음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