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경기도, 2022년까지 방범 CCTV 설치…793억 투입

‘안전한 마을 만들기 사업’ 일환…저화질 고화질로, 설치대수도 ↑

문용균기자(ykm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9-26 13:22:3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경기도청 [사진=경기도청]
 
경기도가 오는 2022년까지 793억5000만원을 투입해 오래된 저화질 방범 CCTV 6310대를 고화질로 바꾸고 설치대수도 7040대 늘리기로 했다.
 
경기도는 해당 내용을 담은 방범 CCTV 설치사업 종합 추진계획안을 마련하고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획안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약한 안전한 마을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통학로 CCTV 설치 △방범CCTV 설치 △지능형 CCTV 구축 △LED 보안등-블랙박스 설치 △저화질 CCTV 교체 등 5개 분야로 진행된다.
 
먼저 통학로 CCTV는 23억7600만원이 투입돼 360개소에 1440대가 추가 설치될 예정이다. 대상지역은 도내 중·고등학교 가운데 통학로 100m이내에 CCTV가 D JQT는 352개교를 포함한 360개소다. 초등학교와 어린이집의 경우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2618개 중 40개를 제외한 2578개소에 CCTV가 설치돼 있다. 도는 내년까지 모든 어린이 보호구역에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범죄사고 예방을 위한 방범 CCTV는 92억4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1400개소에 5600대가 설치된다. 도는 그동안 CCTV 설치에서 소외됐던 외곽지역에 우선 설치할 방침이다. 지능형 관제시스템은 폭행, 배회 등 특정 범죄와 사고 행동유형을 CCTV가 자동으로 감지하고 이를 알람을 통해 관제요원에게 알려주는 첨단 기술이다. 도는 27억9000만원을 투입해 지능형 관제시스템을 31개 시·군 전역에 도입할 예정이다.
 
LED 보안등-블랙박스는 인적이 드문 농촌지역 등 CCTV설치 필요성이 낮거나 설치가 어려운 지역에 들여놓는 것으로 6200개소를 대상으로 37억2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될 전망이다. 도는 올해 부천시와 여주시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한 후 이를 도내 시·군에 확산할 계획이다.
 
저화질 CCTV는 얼굴과 차량번호 식별이 불가능한 200만 화소 미만의 CCTV를 200만 화소 이상의 고화질 CCTV로 교체한다. 해당 작업은 56억7900만원의 예산을 들여 6310대를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임종철 기획조정실장은 “경기도에 설치된 방범용 CCTV는 현재 7만6946대로 2022년이 되면 도가 설치한 7040대를 더해 8만3986대가 된다”며 “여기에 각 시군이 자체적으로 갖고 있는 CCTV 설치계획과 국비 지원 사업량까지 합치면 사실상 10만대를 훌쩍 넘어 더욱 CHACHA하게 도민들의 안전을 지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용균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3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질병 같은 부채에서 해방시켜주는 사람들이죠”
빚에서 빛으로…상담으로 개인별 부채문제 해결...

미세먼지 (2018-11-21 17:30 기준)

  • 서울
  •  
(좋음 : 21)
  • 부산
  •  
(나쁨 : 69)
  • 대구
  •  
(상당히 나쁨 : 92)
  • 인천
  •  
(좋음 : 30)
  • 광주
  •  
(나쁨 : 60)
  • 대전
  •  
(보통 :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