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엉터리 국토 표기 신고 봇물…정부는 30% 시정

시정 업무 담당 직원 고작 5명…종합대책 마련 시급해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10-11 18:46:1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독도 ⓒ스카이데일리
 
지난 3년간 해외에서 동해, 독도 등 대한민국에 대해 엉터리로 표기한 오류가 3만 건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를 시정하려는 정부 노력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해외에서 동해, 독도 등 대한민국에 대해 엉터리로 표기한 오류가 2만8634건이 신고 접수되었지만 정부 노력으로 시정된 건은 30%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해외문화홍보원이 운영하는 ‘한국바로알림서비스’를 통해 국가정보와 역사·도시·지리·문화 등에 대한 표기오류 등 신고를 접수받고 있다.
 
2016년 9월부터 올해 10월 1일까지 3년간 2만8634건에 달하는 표기오류 신고를 받았지만 실제 수정된 건 9051건(31.6%)에 불과했다. 특히 독도 표기 오류는 637건이나 됐으나 221건(34.7%)만 고쳐졌다. 동해 표기 오류는 1만7400건 중 4571건(26.3%)만 수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정부의 무관심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해외문화홍보원이 김수민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3만건에 육박하는 오류를 전담요원 5명이 나눠 시정업무를 하고 있었다.
 
‘한국바로알림서비스’ 홍보예산도 작년에 1억2000만원에서 올 해 3000만원으로 25% 수준으로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외문화홍보원 측은 “예산이 줄어든 만큼 재외동포 커뮤니티와 해외 한류 팬사이트 대상 광고·온라인이벤트 등 홍보에 노력하고 있다”며 “다만 14일 이내에 조치하는 민원법상 신고내용 번역과 오류여부 검토, 자료조사, 서신작성, 사후모니터링 등 인력이 소요되는 문제라 전담인력의 확충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김 의원은 “해외문화홍보원은 각종 갑질과 성희롱 등 잘못된 조직문화와 고질적인 예산 부족 등으로 총체적 난국인 상황이다”며 “컨트롤타워인 문화체육관광부가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청년들이 열심히 일하는 것 자체가 사회봉사죠”
몸에 부담주지 않는 다이어트 식품과 뷰티 제품 ...

미세먼지 (2018-10-19 14:30 기준)

  • 서울
  •  
(좋음 : 16)
  • 부산
  •  
(좋음 : 26)
  • 대구
  •  
(좋음 : 16)
  • 인천
  •  
(좋음 : 22)
  • 광주
  •  
(최고 : 15)
  • 대전
  •  
(좋음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