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지역별 특성 무시한 집값 대책…“실효성 없다”

반면 지방은 예민한 반응…경남·충남 공급늘면 가격 하락폭 커

배태용기자(tyba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11-09 00:03:1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스카이데일리
 
정부가 집값 안정화를 위해 주택공급 늘리는 대책을 발표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공급이 서울의 주택 값 안정화에 큰 효과를 볼 수 없을 거라는 우려가 새어나오고 있다.
 
8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공급과 입주가 증가할 때 지방의 매매값은 크게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은 입주물량, 매매값 변동과 별개로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충남은 지난 2016년 입주가 점차 증가한 후 월 입주 물량이 평년을 웃돌면서 매매값 변동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2016년 1월 입주물량이 2436세대로 전월 대비 (796세대) 절반 이상 늘었을 당시 매매값은 변동률은 –0.07포인트에서 –0.24포인트로 급감했다.
 
경남의 경우도 입주가 평균을 크게 웃돌던 지난해 당시에는 전셋값 변동률의 마이너스 하락폭은 최근 4년간 가장 크게 나타났다.
 
반면 서울은 상황이 달랐다. 서울은 주택 공급 증가와 관계없이 특정시기에 오히려 매매가가 급등하는 모습이 자주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시장은 재건축 관련 이슈와 개발이슈 등에 따라 매매가 변동률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에는 강동구 둔촌주공, 개포주공 등 재건축 단지들이 상승세를 주도하면서 강남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값이 올랐고, 이어 마포 등 도심으로 상승세가 확산됐다.
 
지난해에는 새 정부 들어 ‘6·19부동산대책’등이 발표됐지만, 강남권 이외에도 강북권인 노원구등의 아파트값이 크게 올랐다. 올해는 박원순시장의 개발 관련 발언이 이어지면서 여의도, 용산 등과 동북권 경전철 기대감의 양천, 성북 등의 일대로 확산, 변동폭이 크게 나타났다.
 
이러한 상황에서 부동산 전문가들은 서울 근교인 경기도 지역에 공공택지를 조성, 아파트를 공급하는 것이 실효성을 거두기 힘들다는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서울 도심, 변두리, 서울시 인접지역까지 공급이 적시에 이뤄지지 않는다면 공급을 통해 서울 집값 안정화는 이루기 쉽지 않을 것이다”며 “수도권에서도 서울과 경기 및 인천 주택시장이 다르고 수도권과 비수도권 주택시장이 비슷하면서 다르기 때문에 지역 상황에 따른 공급대책이나 부동산정책을 달리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태용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2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질병 같은 부채에서 해방시켜주는 사람들이죠”
빚에서 빛으로…상담으로 개인별 부채문제 해결...

미세먼지 (2018-11-19 06:00 기준)

  • 서울
  •  
(보통 : 41)
  • 부산
  •  
(보통 : 41)
  • 대구
  •  
(최고 : 0)
  • 인천
  •  
(보통 : 45)
  • 광주
  •  
(보통 : 47)
  • 대전
  •  
(나쁨 :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