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생계 위협받은 이를 위한 실질적 보상 있어야

스카이데일리 기자수첩

문용균기자(ykm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12-03 11:35:5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문용균 기자 (부동산 부)
우리나라는 IT강국이다. 많은 이들이 스마트폰을 분신처럼 들고 다니며 언제 어디서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돼 있다. 게다가 속도 또한 빠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핸드폰을 이용해 물건을 주문하고 현금을 이체하기도 한다. 그렇다보니 대한민국은 현금으로 결제하는 일이 드물고 대부분 카드를 이용한다. 점차 스마트폰 결제나 모바일 전자지급결제도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다.
 
이처럼 삶과 밀접한 통신망에 장애가 발생한다면 삶이 멈춰버릴 수 있다. 전화를 못하는 것도 그 중 하나다. 또한 물건이나 혹은 서비스를 사려는 사람, 팔려는 사람들에게 통신망이 고장 났다는 것은 생활의 자유인 소비를 침해받는 행위이며 물건을 팔아 생계를 꾸리는 사람들에겐 크나큰 대형 사고다.
 
이번 ‘KT아현국사’ 화재가 그렇다. KT는 대외적으론 피해복구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고 알리고 있지만 아직도 풀어야 할 숙제는 많기만 하다. 그중 가장 큰 부분이 소상공인에 대한 실질적인 보상 문제다.
 
사고 발생 후 KT그룹 황창규 회장은 KT아현국사 화재 사고에 대한 사과와 향후 복구대책에 대해 언급했지만 원성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소상공인연합회의 요구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기 때문이다. 지난달 30일 소상공인연합회는 충정로역 인근에 ‘KT불통 피해 소상공인 사고 천막 센터’를 설치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KT 불통사태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실제로 이 자리에선 다양한 피해 사례들이 쏟아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은 식당, 옷가게, PC방, 슈퍼, 떡집 등의 피해사례들을 호소하고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KT에 대해 진정성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소상공인들은 대부분 카드 결제 불통, 예약 전화 불통으로 피해를 입었다. 배달업종이나 PC방 업종의 경우 아예 영업을 하지 못하는 상황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자는 이번 사태를 취재하며 회장의 책임론에 대해 언급했다. 그가 민영기업의 회장이라면 생계를 위협받은 이들을 위해 진지하고 실효성 있는 보상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본다.
 
사고 발생 이후 손 놓고 장사를 제대로 할 수 없는 소상공인들이 공동조사단을 구성하고 나설 때까지 미온적인 태도를 취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나서서 사태를 수습하고 대한민국의 3곳 밖에 없는 통신사 중 하나로써 피해를 입은 국민들을 위해 신경을 써야 할 것이다.
    
[문용균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공유경제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게 목표죠”
다문화사회·사회적 경제·공유경제에 관한 교육...

미세먼지 (2018-12-11 07:30 기준)

  • 서울
  •  
(양호 : 37)
  • 부산
  •  
(좋음 : 22)
  • 대구
  •  
(보통 : 47)
  • 인천
  •  
(보통 : 41)
  • 광주
  •  
(좋음 : 28)
  • 대전
  •  
(보통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