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이강인 선발, 에브로 꺾고 국왕컵 16강 진출

‘이강인’ 한국선수 역대 최연소로 유럽 프로축구 공식 데뷔

전경훈기자(ghje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12-05 12:00:2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한국 축구 유망주’ 이강인(17·발렌시아)이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에서 두 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소속팀의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사진=뉴시스]
 
‘한국 축구 유망주’ 이강인(17·발렌시아)이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에서 두 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소속팀의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이강인은 5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CD에브로(3부리그)와 2018-2019 스페인 국왕컵 32강 2차전 홈 경기에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32분 교체 아웃될 때까지 77분을 뛰었다.
 
지난 10월 31일 국왕컵 32강 1차전을 통해 17세 253일의 나이로 선발 출전하면서 한국 선수로는 역대 최연소로 유럽 프로축구 경기 공식 데뷔전을 가진 이강인은 국왕컵에서만 2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다.
 
비록 공격 포인트를 따내지 못했지만 이강인은 활발한 드리블 돌파와 함께 왼쪽 측면 코너킥을 담당하며 팀 공격의 주축 역할을 맡았다. 에브로의 수비 전술에 애를 먹은 발렌시아는 후반 14분 미치 바추아이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하며 1, 2차전 합계 3-1로 앞서 16강 진출권을 따냈다.
 
이강인은 전반 10분 만에 토니 라토의 패스를 받아 팀의 첫 슈팅을 시도한 뒤 곧바로 이어진 공중볼 다툼에서 상대 선수의 팔에 맞아 코피가 나면서 잠시 치료를 받기도 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발렌시아는 후반 14분 토니 라토의 측면 크로스를 바추아이가 헤딩골로 연결해 승부를 갈랐다.
 
발렌시아는 후반 32분 이강인을 빼고 알렉스 블랑코를 투입했고, 이강인은 자신의 역할을 끝내고 벤치로 돌아왔다.
 
발렌시아는 추가 득점 없이 1골 차 승리를 마무리하고 16강행 티켓을 확보했다.
 
[전경훈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다례 통해 건강한 정신 함양해 주는 단체죠”
차는 정서 및 우울증, 자존감 회복에 효과적…사...

미세먼지 (2018-12-18 05:00 기준)

  • 서울
  •  
(보통 : 43)
  • 부산
  •  
(보통 : 50)
  • 대구
  •  
(보통 : 45)
  • 인천
  •  
(보통 : 48)
  • 광주
  •  
(양호 : 32)
  • 대전
  •  
(보통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