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LG 스마트폰 중고보상, 내년에도 계속된다

LG 스마트폰 중고보상, 내년에도 계속된다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12-30 17:46:0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LG전자]
 
LG 스마트폰 중고보상이 소비자들로부터 재평가를 받고 있다. 기간 연장부터 대상 제품군 확대까지 중고보상 혜택을 전방위적으로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중고보상을 내년 2월까지 연장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G7을 출시하며 처음으로 실시한 중고보상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자 V40, V35까지 대상을 확대한 데 이어 기간도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LG 스마트폰 중고보상은 대상 선정의 폭이 넓다. 쓰던 스마트폰의 구매시기, 마모 정도, 기능 이상 여부 등과 상관없이 전원만 켜지면 V35나 V40 구매시 업계 최고수준으로 보상해준다.
 
특히 지난 9월 출시한 V35의 경우 11월부터 중고보상 프로그램을 시작했지만 기존 구매한 V35 고객들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적용하면서 차별화했다는 평이다.
 
LG 스마트폰은 애플이나 삼성보다 상대적으로 중고 가격이 낮은데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시세 보다 2배 이상 높은 가격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최근 애플이 스마트폰 중고 보상을 실시했지만 국내에서는 시세보다 낮은 중고가격을 지적받은 것과 대비된다.
 
LG전자는 최고 수준의 중고 가격 보상 체계뿐 아니라 사용하던 스마트폰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파기하는 전문업체의 솔루션도 도입했다.
 
LG전자는 스마트폰의 평균 교체주기가 2년 정도인 점을 감안해 2년 이상 된 스마트폰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LG 스마트폰의 완성도와 내구성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준다는 의미다.
 
LG 스마트폰의 보상 가격만 보여주던 프로모션 홈페이지 첫 화면도 타사제품들도 한 번에 비교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LG전자는 새로운 프로모션도 진행하고 있다. LG V40 씽큐(ThinQ)의 경우 모든 구매 고객에게 2년 후 중고 보상 가격을 약속하는 '업그레이드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V40 씽큐 구매 후 18개월 또는 24개월 이후에 기기를 반납하고 최신 프리미엄 LG 스마트폰을 재구매하면 V40 씽큐 구매 가격의 최대 40%까지 보상받는다. 최대 약 42만원을 보상받는 셈이다. 이동통신사 프로그램에 따라 18개월, 24개월 선택이 가능하다.
 
LG전자 관계자는 “고객이 사용하면서 실질적으로 체감하는 혜택을 늘리고 사후지원을 강화해 LG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더욱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넓혀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나광국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연극 한계 뛰어넘어 소통하는 예술장르 개척하죠”
책의 감동 직접 느끼는 콘서트 제작…소통하는 ...

미세먼지 (2019-01-20 22:30 기준)

  • 서울
  •  
(보통 : 43)
  • 부산
  •  
(좋음 : 28)
  • 대구
  •  
(좋음 : 29)
  • 인천
  •  
(양호 : 35)
  • 광주
  •  
(좋음 : 24)
  • 대전
  •  
(좋음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