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최악 피한 경남제약…상폐심사 실효성 도마

경남제약, 상장폐지 유예…결정번복 잇따른 거래소엔 ‘눈총’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1-09 14:00:0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한국거래소 ⓒ스카이데일리
 
경남제약이 증권시장에서 퇴출될 위기를 넘겼다. 한국거래소(이하·거래소)가 코스닥시장위원회를 통해 경남제약에 기업개선 기간 1년을 부여하며 상장폐지를 유예했기 때문이다. 경남제약과 소액주주들이 최악은 피한 셈이나 결정 번복을 거듭한 거래소의 행태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9일 제약업계 등에 따르면 경남제약은 8일 열린 거래소의 코스닥시장위원회의 의결에 따라 1년의 기업개선 기간을 부여받고 상장폐지가 유예됐다. 경남제약은 구랍에 기업심사위원회에서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지만 본 심사를 통해 유예기간을 부여받았다. 하지만 주식 거래정지는 계속된다.
 
경남제약의 상장폐지 유예엔 소액주주를 보호하려는 코스닥시장위원회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경남제약의 시가 총액은 2116억원인데 이 중 소액주주가 보유한 주식 수는 총 808만3473주로 지분율 71.86%에 이른다. 경남제약이 상장폐지 될 경우 소액주주들의 피해는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 숨 돌린 경남제약은 1년 뒤 기업개선 계획 이행 결과를 보고한다. 보고받은 거래소는 상장유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거래소는 경남제약에 최대주주 지분 확대를 비롯해 경영지배인이 경영 판단을 내리는 비정상적 체제 개편, 투기자본과 연관된 인사들의 경영 배제, 감사실 설치, 최고재무책임자 영입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이미 경남제약은 기업심사위원회의 상장폐지 결정 이후 경영개선 조치를 실시한 바 있다. 경영지배인과 사내이사 4명 등이 자리에서 물러난 점이 대표적이다. 거래소의 상장폐지 유예 결정엔 이 같은 경남제약의 움직임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거래소의 잇따른 상장폐지 결정 번복에 볼멘소리도 높아지는 상황이다. 거래소는 지난해 미스터피자 운영사인 MP그룹 상장폐지 결정도 번복했다. MP그룹이 정우현 MP그룹 회장을 포함해 최대주주 2인, 특수관계인 2인 등의 경영포기 추가 확약서를 받아 제출하고 횡령·배임 등과 관련한 인사를 사임·사직 처리한 데 따른 것이라곤 하나 상장폐지 원칙이 훼손됐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소액주주들은 “막심한 금전적 손해를 입을 뻔 했는데 상장폐지 유예 결정이 내려져서 다행이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한편으로는 “상장폐지 결정이 내려지고 나중에 유예되는 상황이 반복된다면 굳이 상장폐지 결정을 내려 혼란을 야기할 필요는 없지 않느냐”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이어 “소액주주들의 피해가 예상된다는 이유로 유예 결정이 내려진다면 세상에 상장폐지 될 기업이 어디있겠느냐”며 “지금과 같은 행태가 지속되면 기업은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문제를 해결하는 움직임만 보여주면 상장폐지를 피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질 것이며 이는 거래소의 상장폐지 결정의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기도 하다.
 
증권가 관계자들도 “과거 거래소의 결정 번복은 법원 결정 등 외부적인 요인이 뒤따를 때나 나왔는데 최근의 모습은 상장폐지 기준이 왜 필요한지 의구심이 들 정도다”며 “이처럼 거래소가 상장폐지 원칙을 훼손하는 모습을 보이면 장기적으로 더 큰 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거래소의 행태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와중에 위기를 모면한 경남제약은 개선기간이 종료되는 내년 1월 8일부터 7일 이내에 개선계획 이행내역서, 개선계획 이행결과에 대한 전문가 확인서 등을 거래소에 제출해야 한다. 개선계획을 정상적으로 이행하지 않거나 조기에 이행을 완료했다고 신청할 경우 등에는 개선기간 종료 전에도 상장폐지, 주식 거래 재개 등의 조치가 따를 수 있다.
 
 
[강주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물의 권리 주장하는 작지만 힘찬 단체죠”
국내 첫 동물권 행진 주도…‘산업목적의 동물사...

미세먼지 (2019-03-22 22:00 기준)

  • 서울
  •  
(좋음 : 20)
  • 부산
  •  
(나쁨 : 75)
  • 대구
  •  
(최고 : 0)
  • 인천
  •  
(좋음 : 18)
  • 광주
  •  
(나쁨 : 55)
  • 대전
  •  
(보통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