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국세청, 고충민원 시정권고 불수용 1위 불명예

LH, 고용노동부 등 9개 기관의 불수용 비율 54.6%에 달해

박형순기자(hspark@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2-11 17:04:0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국민권익위원회 [사진= 스카이데일리DB]
 
권익위 행정기관 처분에 국세청이 가장 많이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최근 5년간 고충민원 중 행정기관에 시정을 권고하거나 의견표명을 한 민원현황을 분석한 결과 국세정, 한국토지주택공사, 고용노동부 등 9개 행정기관이 권익위의 권고를 수용하지 않은 건수가 전체 불수용 건수의 54.6%에 달한다고 11일 밝혔다.
 
권익위는 최근 2013년부터 2018년 9월까지 총 3029건을 행정기관 등에 권고했고 이중 90.2%인 2732건이 수용됐다. 행정기관 등이 받아들이지 않은 권고는 8.6%인 260건이었다.
 
권익위 권고를 5건 이상 불수용한 기관은 국세청을 포함해 9개 기관으로 국세청이 60건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9건, 고용노동부는 13건, 근로복지공단은 7건으로 그 다음을 이었다. 불수용 건수 상위 9개 기관에 대한 권고 건수도 높아 전체 345개 기관 3029건 권고 중 42.7%인 1292건을 차지했다.
 
불수용 상위 9개 기관이 불수용의 이유로 가장 많이 내세운 것은 ‘내부규정’으로 74건이었다. ‘타위원회 등의 심의결과와 다르다’는 이유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사례가 32건으로 그 다음 많았다.
 
국민권익위는 행정기관 등의 처분에 대한 국민의 고충민원을 접수받아 해당 처분이 위법·부당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시정을 권고하고, 민원인의 주장이 상당한 이유가 있는 경우 의견표명을 하고 있다. 권고를 받은 기관이 이를 수용해야 민원이 비로소 해결된다.
 
국민권익위 권고 불수용 건수가 가장 많은 국세청은 “고충민원 수용여부를 납세자보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하고 있다”며 “2018년 4월 국민권윅위와 공동으로 ‘권고 수용률 저조 원인 분석과 수용률 제고’를 위한 고충민원 전략회의를 개최한 이후부터는 권고 수용률이 88%에 달하는 등 국민의 고충민원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국민권익위와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권근상 국민권익위 고충처리국장은 “불수용 상위 9개 기관 뿐만 아니라 권고를 받은 모든 행정기관들도 내부규정을 이유로 불수용하는 사례가 가장 많았다”며 “국민권인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권고단계에서부터 합리적 제도개선 방안을 검토해 권고와 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형순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소원 이뤄주는 크리스탈 볼처럼 꿈 이루고 싶어요”
다섯 명의 소녀들 안에는 무한한 가능성과 에너...

미세먼지 (2019-08-21 08:00 기준)

  • 서울
  •  
(좋음 : 21)
  • 부산
  •  
(좋음 : 22)
  • 대구
  •  
(좋음 : 25)
  • 인천
  •  
(좋음 : 27)
  • 광주
  •  
(나쁨 : 53)
  • 대전
  •  
(좋음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