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전세계 ‘화웨이 포비아’ 확산…LG유플러스 우려 무성

통신업계 “LGU+, 보안위험 과소평가…보안 취약땐 정보 탈취 가능”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2-11 17:00:0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 왼쪽부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본사 ⓒ스카이데일리
 
미국에서 시작된 중국 화웨이 제품 배제 현상이 세계 주요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LG유플러스가 화웨이의 5세대 이동통신(5G) 장비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5G 장비를 상용화한 기업 중 유일하게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LG유플러스는 고객 설명 매뉴얼을 개발해 보안에 대한 고객의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는 입장이지만 보안 위험을 과소평가하거나 사실과 다르다는 반론도 나오고 있다.
 
통신업계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0일 미국은 보안 문제를 이유로 5G망 구축 사업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 것을 EU에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외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도 화웨이 장비에 정보 유출을 가능케 하는 '백도어'가 숨겨져 있을 가능성을 의심하며 정부 통신장비 구매 등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다. 유럽도 그 뒤를 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 브리티시텔레콤(BT), 프랑스 최대 통신회사 오랑주, 독일 도이체 텔레콤, 세계 2위 이동통신 사업자 보다폰 등이 핵심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장비 사용을 중단하거나 이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르웨이, 캐나다, 덴마크 등도 화웨이를 견제하는 모양새다.
 
미국 관리들은 화웨이 등 중국 업체들이 통신장비 제조를 지배할 것을 우려해 자국에 새로 진입하는 업체나 한국·일본의 잠재적 공급업체들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화웨이 배제가 확산하면서 한국 정부와 LG유플러스의 대응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5G 상용화를 개시한 세계 5개 이통사 가운데 LG유플러스만 유일하게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SK텔레콤과 KT, 미국 버라이즌, AT&T 등은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등의 장비만 쓰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화웨이와 관련된 여러 의구심에 대해 “가입자 정보의 보관·관리는 모든 유선 코어망에서 이뤄진다”며 “이 장비는 삼성전자 제품을 사용하고 있으며 유·무선 직원들이 직접 네트워크 장비를 유지 보수, 관리하고 있어 5G 무선 기지국 장비에서 가입자 정보 유출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화웨이 유선 장비가 보안 사고를 일으키지 않은 점, 작년 9월 정부 기관으로부터 보안 안정성 검증을 받은 점, 전문기관을 통한 검증 체계를 마련한 점 등을 자료에서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통신업계는 LG유플러스의 교육 자료가 보안 이슈를 호도하는 측면이 있다고 지적한다. LG유플러스가 5G망에 화웨이가 아닌 기업 장비도 사용하고 있지만 국내 인구의 절반이 몰려있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서는 화웨이 장비로 서비스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LG유플러스가 화웨이 5G 기지국 검증 기준으로 제시한 국제 공통평가기준(CC·Common Criteria) 인증이 장비 보안기능을 확인하는 수준으로, 백도어 의혹에 대비하는 것과는 다른 문제라는 반론도 나왔다.
 
CC 인증은 지금까지 알려진 외부 침입을 잘 막고, 알려진 보안 취약점에 대한 대비책을 잘 갖추고 있느냐를 판별하는 것이지만 개발자가 몰래 뒷문을 만들어놓는 개념인 백도어는 평소에 닫혀 있을 경우 존재 여부를 알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가 5G 기지국을 모두 설치한 후 화웨이 장비 관련 보안 문제가 불거졌을 때 기지국 철거 여부 등에 대한 언급 없이 검증만 받겠다고 하는 것은 무책임한 모습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우리 정부는 화웨이 장비 배제와 관련해 공식적으론 통신사가 결정할 문제라는 입장이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지난해 10월 국감에서 "화웨이가 자사 장비에 대한 보안 검증을 한국 정부에 요청하면 받아들일 것이냐"는 한 의원의 질문에 “부정적으로 본다”고 답변했다. 이어 그는 “(보안성 검증이라는) 예민한 문제를 우리 정부가 검증의 중심에 서는 것은 부정적이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과기정통부는 앞서 지난해 9월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5G 보안기술자문협의회를 구성했지만, 5G 장비 보안과 관련해 정부의 직접 개입보다는 통신사 자체 검증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나광국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회문제에 목소리 내는 용기 있는 엄마들이죠”
독박육아·유치원 회계부정 등 각종 현안에서 엄...

미세먼지 (2019-02-22 11:00 기준)

  • 서울
  •  
(상당히 나쁨 : 95)
  • 부산
  •  
(나쁨 : 68)
  • 대구
  •  
(매우 나쁨 : 110)
  • 인천
  •  
(상당히 나쁨 : 90)
  • 광주
  •  
(상당히 나쁨 : 90)
  • 대전
  •  
(매우 나쁨 :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