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여야 4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 윤리위 제소

11일 회동 열고 합의…최경환·설훈, 지만원 등 고소 예정

이한빛기자(hb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2-11 13:30:3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여야 4당이 11일 회동을 갖고 5.18 폭동 망언의 주동자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오는 125.18 폭동 왜곡 발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와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이 같이 결정했다. 의원 3인에 대한 제소는 12일 여야 4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공동으로 추진키로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자한당 의원들의 5.18에 대한 범죄적 망동은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고 우리 민주주의를 세운 국민들에 대한 도전이라며 “4당이 공동협력해서 3명 의원들에 대한 강력 조치를 취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아나간다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한당 내에서도 공조가 필요하다. 국민적 분노와 여론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 본다이 문제는 물 타기 식으로 다른 것과 연결시켜 하지 않겠다고 서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윤리위 제소는 단순히 품위 손상이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행위에 해당하기 때문에 가장 강력한 제명을 관철하기 위한 윤리위 제소에 뜻을 모으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입법·사법·행정적으로 확정된 사실을 왜곡한 것은 대한민국 역사를 왜곡한 것이고 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 조치를 하는 게 역사를 살리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5.18 유공자인 최경환 민평당 의원과 설훈 민주당 의원 등은 여야 4당 공동 조치와 별개로 오는 14일 한국당 의원 3명과 지만원씨 등 4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다.
 
[이한빛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회문제 노래로 이야기하는 당찬 걸그룹이죠”
“우리는 아직 못다 핀 꽃…활짝필 날이 오길 바...

미세먼지 (2019-04-19 18:00 기준)

  • 서울
  •  
(양호 : 40)
  • 부산
  •  
(보통 : 44)
  • 대구
  •  
(보통 : 47)
  • 인천
  •  
(보통 : 43)
  • 광주
  •  
(나쁨 : 56)
  • 대전
  •  
(나쁨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