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남양유업 “낮은 배당은 기업가치 높이기 위한 것”

대주주 지분 높아…사내유보금으로 기업가치 상승 유도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2-11 13:29:1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서울 강남구 소재 남양유업 신사옥 ‘1964 빌딩’ ⓒ스카이데일리
 
남양유업이 배당이 낮다는 이유로 진행된 국민연금의 주주제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대주주의 지분율이 높기 때문에 배당률을 낮추고 사내유보금을 쌓아 기업 가치를 높이려 했다는 설명이다.
 
남양유업이 그동안의 배당정책에 대한 입장을 11일 밝혔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배당률이 낮은 점에 대해 “최대주주(51.68%) 및 특수관계인(2.17%)의 지분율이 총 53.85%로 배당을 확대한다면 증가된 배당금의 50% 이상을 가져가는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혜택을 보게 되기 때문에 사내유보금으로 기업가치 상승을 견인하기 위해 낮은 배당 정책을 유지해 온 것이다”고 해명했다.
 
이어 “지분율 6.1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주주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 맞지 않으며 오히려 합법적인 고배당 정책을 이용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이익 증대를 대변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남양유업 측은 그동안 고배당을 통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보다는 사내유보를 함으로써 재무구조 건전성을 높이고 장기투자를 위한 밑거름으로 활용하는 것이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는 판단아래 저배당 정책을 유지해 왔다고 해명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저배당 기조를 통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을 최소화함으로써 1997년 IMF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고 이후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지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더 상승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주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100억 이상의 집을 소유하고 있는 기업인들은 누가있을까?
고홍명
빠이롯트(PILOT)
조남호
한진중공업 홀딩스
최태원
SK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이웃 위한 봉사 덕분에 진정한 행복느껴요”
퇴직 공무원 모여 설립된 봉사단체…각종 교육, ...

미세먼지 (2019-07-16 15:30 기준)

  • 서울
  •  
(양호 : 39)
  • 부산
  •  
(좋음 : 22)
  • 대구
  •  
(양호 : 32)
  • 인천
  •  
(나쁨 : 61)
  • 광주
  •  
(보통 : 45)
  • 대전
  •  
(양호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