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행안부, 급경사지·소교량 등 사전 안전점검 실시

전국 6만여개 급경사지 및 소규모 공공시설 일제 안전점검

박형순기자(hspark@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2-11 17:07:3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행정안전부 [사진= 스카이데일리DB]
 
행정안전부는 전국 6만여 개소 급경사지와 소규모 공공시설에 대해 전국 일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급경사지 안전점검은 낙석과 붕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2019년 급경사지 무사고’를 목표로 추진된다. 최근 7년간 164건, 지난해에는 9건의 급경사지 낙석·붕괴 사고로 10억30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급경사지 사고는 겨우내 얼어붙었던 급경사지가 녹기 시작하는 해빙기에, 계절적으로 강우 및 집중호루가 빈번한 우기철에 많이 발생하므로 해빙기부터 급경사지 붕괴·낙석사고 예방을 위한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해빙기 안전점검은 급경사지 1만4325개소에 4월 19일까지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가 참여해 전수 점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는 등 책임성이 강화될 예정이다. 특히 붕괴위험지역으로 지정된 급경사지는 관리책임자를 지정해 주 1회 이상 예·순찰활동을 실시하고 사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는 곳은 민간전문가로 하여금 위험도를 재평가 한다.
 
해빙기 점검 결과를 기반으로 우기철 안전관리대책은 여름철 자연재난대책 기간 중 추진된다. 이 기간 동안 급경사지 사고가 집중되는 만큼 해빙기 안전점검 결과 낙석·붕괴위험 요인이 있는 급경사지와 붕괴위험지역으로 지정해 관기중인 급경사지를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또 주로 농어촌 지역의 소교량, 세천, 낙차공, 취입보, 농로, 마을진입로 등 전국 4만9649개소의 소규모 공공시설에 대해 3월말까지 안전점검도 실시한다. 소규모 공공시설은 70~80년대 농어촌지역에서 마을단위로 무분별하게 설치해 체계적인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다.
 
주요 점검사항은 소규모 공공시설의 유지 관리 상태, 기능에 영향을 주는 주변 장애물 현황 등을 확인한다. 점검결과 지적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거나 보수·보강을 하고 파손정도의 식별이 어렵거나 위험성이 높은 경우는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게 된다.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국민의 재산과 안전을 지키는 실질적인 대책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붕괴 등 위험요인 발견 즉시 가까운 읍·면·동사무소 또는 시·군·구 재난관리 부서에 신고해 달라”고 밝혔다.
 
[박형순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정서발달·공부 도움되는 어린이 율동 가르치죠”
어린이 문화예술교육 통한 건강한 사고관 함양…...

미세먼지 (2019-02-16 15:01 기준)

  • 서울
  •  
(나쁨 : 64)
  • 부산
  •  
(보통 : 48)
  • 대구
  •  
(나쁨 : 51)
  • 인천
  •  
(나쁨 : 61)
  • 광주
  •  
(나쁨 : 57)
  • 대전
  •  
(나쁨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