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현대重그룹, LNG운반선 등 5척 연이어 수주

유럽·아시아 선주와 가스선 3척, 원유운반선 2척 계약…7000억원 수준

조성우기자(jsw5655@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4-14 20:57:3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사진=뉴시스]
 
현대중공업그룹이 LGN운반선을 비롯해 5척 선박을 연이어 수주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그리스 선사로부터 17만4000 입방미터(㎥)급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말 일본 선사로부터 LNG선 1척, 국내 선사로부터 LPG운반선 1척, 그리스 선사로부터 15만 8000톤급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한 데 이은 것으로 최근 두주 사이 총 5척, 7000억원의 선박을 연달아 수주한 것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현대중공업이 자체 개발한 공기윤활시스템 Hi-ALS가 탑재된다. 이는 선체 하부에 공기를 분사해 마찰저항을 줄여 운항 효율을 향상시키는 에너지 절감 장치로 8.0%의 에너지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6년 Hi-ALS의 실증을 완료하고 영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선주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영국 조선·해운 전문기관인 클락슨은 지난해 전세계 발주량은 3220만CGT로 지난 2017년(2810만CGT)대비 14% 이상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추세는 향후 지속적으로 이어져 2023년 전세계 발주량은 4460만 CGT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올해는 러시아와 카타르의 LNG프로젝트 개발이 본격화되며 LNG선 발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LNG운반선을 중심으로 수주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올해도 대규모 LNG선 추가 수주 계약이 기대되고 있는 만큼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 분야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다”이라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대전에 집을 소유하고 있는 기업인은 누가있을까?
박석봉
알루코
정성욱
금성백조주택
조정우
SK바이오팜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이웃 위한 봉사 덕분에 진정한 행복느껴요”
퇴직 공무원 모여 설립된 봉사단체…각종 교육, ...

미세먼지 (2019-07-18 06:00 기준)

  • 서울
  •  
(나쁨 : 6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9)
  • 인천
  •  
(나쁨 : 62)
  • 광주
  •  
(좋음 : 20)
  • 대전
  •  
(양호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