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외교부, 주중대사관 ‘나’급으로 조정…미세먼지 영향

올 2월 부임 직원부터 적용…외교부 “정무적 중요성과 무관”

이승구기자(sg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4-14 21:11:2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지난해 11월 14일 중국 베이징 도심 도로전광판에 여러 고속도로가 폐쇄됐다는 문구가 게시돼 있다. 이날 베이징은 올 겨울 들어 첫 번째 심각한 스모그로 비상에 걸렸다.[사진=뉴시스]
 
외교부가 지난해 중국 베이징 주재 한국대사관 근무등급을 ‘가급’에서 ‘나급’으로 하향 조정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이는 중국 베이징의 생활여건이 악화하면서 지원자가 줄고 있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대중국 업무의 중요성과는 무관하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최근 대기오염 등 생활여건 악화를 반영해 지난해 10월 주중대사관의 등급을 ‘나’등급으로 조정했다”며 “올해 2월에 부임한 직원부터 개정된 규정을 적용해 인사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치안과 기후를 비롯한 전반적인 생활 환경을 고려해 재외공관을 ‘가’∼‘라’ 등 4등급으로 구분해 놓고 있는데, 이 가운데 주중대사관은 미국 워싱턴의 주미대사관, 뉴욕의 유엔대표부, 일본 도쿄의 주일대사관 등과 함께 가급 공관으로 분류됐다.
 
이는 중국의 국제적 위상이 반영된 결과였다.
 
하지만 최근 미세먼지 등 중국의 대기오염이 심각해지면서 수년 전부터 주중대사관 근무를 기피하는 분위기가 생기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올 상반기에 진행된 근무 희망지 조사에서 주중대사관 지원자가 한 명도 없었던 것은 아니라는 전언이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는 해외근무자 처우 및 순환근무 원칙 등 인사 관리를 위해 국제기구의 생활환경 평가 등을 감안해 근무 국가별 등급을 지정하고 운영한다”며 “이는 정무적 중요성 등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4강(미·중·일·러) 공관 중 일부는 생활여건에 따라 ‘다급’지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당국자는 “현재 ‘가-1 등급’ 공관 구분은 운영하지 않으며, 직원들의 공관 배정 시 업무상 수요와 함께 외국어 능력, 전문분야 등 직원들의 특기를 우선 고려해 인력 배치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승구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바른시민 만들기에 나서는 네트워크죠”
바른 사회 건설 위한 ‘정민운동’ 주력…포럼 ...

미세먼지 (2019-04-25 05: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보통 : 44)
  • 대구
  •  
(양호 : 38)
  • 인천
  •  
(나쁨 : 53)
  • 광주
  •  
(보통 : 44)
  • 대전
  •  
(좋음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