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국당 “김학의 재수사는 ‘꼼수’…특검 도입해야”

“정부・與의 황교안・곽상도 흠집내기…특검으로 철저한 진상규명 촉구”

이승구기자(sg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4-15 18:40:1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자유한국당이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재수사는 정부・여당의 ‘꼼수수사’라며 특검을 도입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달 14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제1차 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와 김태흠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장 등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재수사는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을 흠집 내기 위한 정부・여당의 ‘꼼수 수사’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가 아니라 특검을 도입해 진상규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는 15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재수사 지시를 하고 더불어민주당이 요란하게 맞장구를 칠 때부터 그 의도가 ‘꼼수 수사’라는 것쯤은 삼척동자도 다 알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학의 사건 재수사 목적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곽상도 의원을 흠집 내기 위한 것이 주 목적”이라며 “이 사건을 제대로 규명할 의지가 있다면 이미 과거 두 번이나 수사해 무혐의 처리했던 검찰이 아니라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동일 사건을 검찰에 세 번째 맡겨 셀프 수사를 하게 한다면 그 자체가 코미디고 진실규명이 목적이 아니라는 방증”이라며 “당시 수사권 조정을 둘러싸고 경찰과 검찰 대립으로 경찰이 청와대를 속였다는 주장도 있는데, 검경 수사권 조정 갈등의 당사자였던 검찰이 경찰에 대해 수사를 하는 것도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의 본질이 김학의에 대한 검찰의 은폐 의혹이기 때문에 검찰 총수였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 당시 수사라인이 이 핵심 수사 대상이 되어야 한다”며 “본질을 외면한 채 눈엣가시인 곽 의원의 표적수사로 변질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위원회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청문회 때 언급한 CD 입수 경위에 대해서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박 장관이 황 대표를 만나기 이전 경찰에 앞서 CD를 입수했다면 중대한 문제고, 박지원 의원 등과 돌려보기를 어떻게 했는지도 밝혀야 한다”며 “사실이라면 버닝썬 사건 관련 연예인들이 카톡방에서 음란 동영상을 돌려 본 혐의로 처벌된 성폭력처벌법 위반과 동일한 법 적용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승구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기업인 중 대표이사들은 어디에 살고 있을까?
고동진
삼성전자
김동식
나무엑터스
김성수
CJ E&M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청년 주거문제는 사회가 함께 고민하고 풀어야해요”
서울 1인 청년가구 3명 중 1명은 ‘지옥고’ 거...

미세먼지 (2019-06-25 07:00 기준)

  • 서울
  •  
(좋음 : 30)
  • 부산
  •  
(좋음 : 21)
  • 대구
  •  
(좋음 : 30)
  • 인천
  •  
(양호 : 37)
  • 광주
  •  
(양호 : 35)
  • 대전
  •  
(좋음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