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영 양국, 자유무역협정 원칙적 타결 선언

노딜 브랙시트 등 불확실성 선제적 대응…무역·투자 환경 안정성 확보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6-10 15:49:1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산업통상자원부 ⓒ스카이데일리
 
브랙시트에 대비한 한-영 자유무역협정의 원칙적 타결이 선언됐다. 한국, 영국 양 측은 무역·투자 환경의 안정성과 연속성을 확보하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산업부)는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과 리암 폭스(Liam Fox) 영국 국제통상부 장관이 10일 서울에서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의 원칙적 타결을 공식 선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시에도 EU에서 두 번째 큰 우리의 교역 상대국인 영국과 통상환경의 안정성과 연속성을 확보하게 됐다. 그간 양국은 영국 내 국민투표로 브렉시트가 결정된 이후 신속히 ’한-영 무역작업반‘을 설치해 비공식 협의를 개시햇다.
 
영국이 EU와 합의 없이 탈퇴(노딜 브렉시트)하는 상황이 가시화된 지난 1월 양국 통상장관간 협의를 통해 임시 조치(emergency bridge agreement) 성격의 한-영 FTA 추진에 합의했고 단기간 집중적인 협의를 통해 원칙적 타결에 이르는 성과를 거둔 것이다.
 
이번 한-영 FTA는 노딜 브렉시트에 대비한 임시 조치(emergency bridge agreement)로서 기존 한-EU FTA 수준의 협정을 통해 한-영간 통상관계의 연속성과 안정성을 확보하였다는데 의의가 있다.
 
특히 영국 정치상황 변동으로 브렉시트 향방이 더욱 불확실해지는 상황에서 가능한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해 종합적·선제적 대응방안을 마련했다.
 
양측은 브렉시트 상황에 대비해 양국간 비즈니스 환경의 연속성 유지를 위한 조치 마련에 우선순위를 뒀으며 일단 모든 공산품의 관세 철폐를 유지하기 위해 발효 8년차인 한-EU FTA 양허를 동일하게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자동차, 자동차 부품 등 우리 주요 수출품을 현재와 같이 무관세로 수출할 수 있게 되었다. 현재 자동차의 관세는 10%, 자동차 부품 관세는 3.8~4.5% 등이다.
 
농업 긴급수입제한조치(ASG)는 국내 농업의 민감성 보호를 위해 EU 보다 낮은 수준에서 발동할 수 있도록 발동기준을 낮췄다. 국내 수요에 비해 생산이 부족한 맥아와 보조 사료에 한해서는 최근 3년간 통계를 감안하여 관세율할당(TRQ)을 제공키로 했다.
 
원산지의 경우 양국기업이 EU 역내 운영하고 있는 기존 생산·공급망의 조정 소요시간을 감안해 EU산 재료를 사용해 생산한 제품도 3년 한시적으로 역내산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운송과 관련해 EU를 경유한 경우에도 3년 한시적으로 직접 운송으로 인정해 우리기업들이 EU 물류기지를 경유해 수출해도 협정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지적재산권의 경우 영국측 주류 2개 품목, 우리측 농산물·주류 64개 품목에 대해 지리적 표시로 인정하고 보호를 지속키로 합의했다. 우리나라의 주요 지리적 표시는 보성녹차, 순창전통고추장, 이천쌀, 고려홍삼, 고창복분자, 진도홍주 등이다. 영국은 스카치위스키, 아이리시 위스키 등이다. 단 아이리시 위스키의 경후 국내 이의제기 절차를 거친 후 보호된다.
 
아울러 중소기업의 편의를 위해 수출입 행정수수료에 대한 투명성을 한-미 FTA 수준으로 강화키로 했다. 우리기업의 수요가 큰 투자규범은 2년 내 검토 개정할 수 있도록 금번 협정에 반영했다.
 
협정 근거의 개선도 마련됐다. 양측은 브렉시트 상황이 안정화되는 경우 추후에 한-EU FTA 플러스 수준으로 2년 내 협정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근거조항을 마련했다. 영국이 EU 탈퇴를 합의해 이행기간이 확보되는 경우에는 동 이행기간 중 보다 높은 수준의 협정 체결을 위한 협상을 조속히 개시키로 합의했고 우리의 관심사항인 투자, 무역구제 절차, 지리적 표시 등을 적극 고려하기로 했다.
 
여기에 양측은 4차 산업혁명 및 미래 신산업 시대에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양국간 경제협력 관계를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협력 잠재력이 높은 5대 전략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5대 전략분야는 산업혁신기술, 에너지, 자동차, 중소기업, 농업 등이다.
 
나아가 산업혁신기술 공동 R&D 협력, 에너지 분야 수소경제 및 원자력 협력, 자동차 파트너쉽 구축,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협력, 농업 분야 지식공유 등 양국간 협력을 고도화하고 수출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향후 양측은 한-영간 통상관계 연속성을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법률검토 등 정부 내 절차를 완료한 후 정식서명을 마치고 국회 비준 등 국내절차가 순조롭게 완료될 수 있도록 국내 이해관계자들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브렉시트가 올해 10월 예정돼 있어 그 전에 한-영 FTA가 발효돼 노딜 브렉시트에도 對영국 수출 등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준절차 가속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금번 한-영 FTA 원칙적 타결은 미중 무역분쟁 심화, 중국 경기 둔화 등 수출여건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브렉시트로 인한 불확실성을 조기에 차단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브렉시트로 인해 발생 가능한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해 철저히 준비해 우리 업계가 영국 내 변화에도 동요 없이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비즈니스를 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리암 폭스(Liam Fox) 영국 국제통상부 장관은 “금번 영-한 FTA 원칙적 타결을 통해 양국간 교역의 지속성을 마련한 것은 영국과 한국 기업들이 추가적인 장벽 없이 교류가 가능하도록 한 것이며 이는 향후 양국간 교역이 더욱 증가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다”며 ”현재 세계가 마주한 경제 역풍 속에서 긴밀한 영-한 무역 관계는 영국과 한국의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불우 청소년 자립 도와 봉사의 선순환 꿈꾸죠”
물질적 후원 아닌 교육 통해 자립 유도…발생한 ...

미세먼지 (2019-06-19 18: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나쁨 : 55)
  • 대구
  •  
(양호 : 37)
  • 인천
  •  
(양호 : 32)
  • 광주
  •  
(나쁨 : 54)
  • 대전
  •  
(양호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