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부촌명사! 대기업 임원열전<238>]-전중선 포스코 전략기획본부장(부사장)

친문인연 ‘포스트 최정우’ 전중선, 잠실APT 15억원 껑충

최정우 연임불가 여론확산에 차기회장 하마평

개혁과제 선정 주도 등 대·내외 신임 두터워

2008년 매입 잠실 트리지움 호실, 현재 23억대

조성우기자(jsw5655@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3-04 16:10:2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최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연임반대 여론이 거세게 일면서 차기 실세로 지목되는 전중선 부사장이 여론 안팎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은 전 부사장이 한 호실을 소유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아파트. [사진=박미나 기자] ⓒ스카이데일리
 
최근 연이은 산재 사망사고 발생으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연임 행보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여론 안팎에선 차기 회장 하마평이 고개를 들고 있다. 그 중심에는 그동안 최 회장 체제에서 실세로 지목돼 온 전중선 부사장(전략기획본부장)이 자리하고 있다. 덕분에 전 부사장의 이력과 그동의 행보, 포스코 안팎의 평가와 개인 재력 등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전 부사장은 아내와 공동 명의로 잠실 트리지움 아파트 한 호실을 소유하고 있다. 해당 호실의 규모는 공급면적 109.09㎡(약 33평) 전용면적 84.83㎡(약 27평) 등이다. 전 부사장 부부는 지난 2008년 해당 호실을 취득했는데 당시 시세는 약 8억원 가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현재는 그 시세가 크게 올라 23억원 가량에 형성돼 있다는 게 인근 부동산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전 부사장 부부 소유 호실과 같은 면적의 호실은 지난 2018년까지만 해도 13억원~15억원 선에 불과했으나 최근 2년 간 시세가 크게 올랐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 여파로 향후 시세 상승 가능성도 높게 점쳐진다.
 
탁월한 부동산 안목으로 매입가 대비 2배 이상의 시세 차익을 시현 중인 전 부사장은 최근 포스코 안팎의 집중 조명을 받는 인물이다. 안전경영을 취임 일성으로 내세웠던 최 회장이 연이은 산재사망 사고의 책임론에 휩싸이면서 포스코 안팎의 퇴진 압박도 거세지고 있어서다.
 
최 회장의 퇴진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레 시선은 차기 회장 유력후보로 쏠렸는데 전 부사장은 그 중심에 서 있다. 최 회장 체제에서 실세로 평가받아 온데다 포스코와 떼려야 뗄 수 없는 현 정권과의 긴밀한 인연 때문이다.
 
전 부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그룹인 ‘3철’ 중 한명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고려대 법학과 동문사이다. 두 사람은 1962년 생으로 동갑이기도 하다. 3선 국회의원이자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인 전 장관은 민주당 내에서도 실세로 통하는 인물이다.
 
[조성우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3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주영의 스카웃 제의를 거절하고 요진건설을 세워 매출 2000억원 대의 건설기업으로 일군 '최준명'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고성규
경희대학교 한의과대 한의학과 예방의학교실
왕영은
최준명
요진건설산업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공중에서 예술의 무한한 가능성을 찾아요”
2010년 창단한 국내 최초의 공중 퍼포먼스 단체...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