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삼성家, 상속세 납부 위해 계열사 주식공탁…1.7조 대출도

이재용 부회장, 삼성·물산 등 주요 계열사 지분 공탁

홍라희·이부진·이서현, 계열사 주식 담보 금융사 대출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5-04 13:46:2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이건희 회장의 상속세를 위해 주요 계열사 지분을 공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런던올림픽 당시 수영 경기를 관람하는 고 이건희 회장 일가. [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이건희 회장의 상속세를 위해 주요 계열사 지분을 공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3인은 1조7000억원 규모의 대출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지난 3일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달 26일 의결권 있는 주식 삼성전자 주식 4204만주(0.7%)를 서울서부지법에 공탁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전자는 “상속세 연부연납을 위한 납세담보가 목적이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도 이날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달 26일, 27일, 29일 등 3일에 걸쳐 삼성물산 주식 3267만주(17.49%)를 서울서부지법에 공탁했다고 공시했다. 이 부회장은 물산 지분 17.49%를 보유하고 있다. 상속세를 위해 물산 주식 모두를 공탁했다. 또 삼성SDS 주식 711만주(9.20%)도 지난달 26일 법원에 상속세 연부연납 담보로 제공했다.
 
홍라희 전 관장과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은 공탁과 함께 금융권 대출도 받았다. 홍 전 관장은 삼성전자 지분 2412만주(0.40%)를 공탁했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한국증권금융, 메리츠증권 등에서 삼성전자 주식을 담보로 약 1조원 가량의 금액을 대출받았다.
 
이부진 사장도 삼성물산 지분 2.82%, 삼성SDS 3.90%를 지난달 26일 법원에 공탁했다. 삼성물산 지분을 담보로 하나은행과 한국증권금융에서 3330억원을 대출받기도 했다. 같은 날 이서현 이사장 또한 삼성물산 2.73%, 삼성SDS 3.12%의 주식을 각각 공탁했다. 이와 동시에 물산 지분을 담보로 하나은행과 한국증권금융, 하나금융투자에서 3400억원을 대출받았다. 이서현 이사장은 삼성SDS 주식으로도 471억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성가 유족들은 지난달 30일 이건희 회장의 주식상속 배분을 마무리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 50%를 상속받으며 삼성물산에 이어 2대 주주로 올랐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SDS는 법정 비율대로 나누는 데 합의했다.
 
이들이 납부해야 할 상속세는 12조원 이상이다. 앞서 삼성가는 지난달 28일 상속세 규모를 발표하며 상속세를 5년간 6회에 걸쳐 분납하는 연부연납 제도를 활용해 납부하겠다고 밝혔다. 연부연납을 위해서는 과세 당국에 지분 일부를 담보로 제공해야 한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계적인 종합 해운 물류기업 HMM을 이끌고 있는 '배재훈' 대표이사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현선
김현선환경디자인연구소
배재훈
범한판토스
차필령
국민대 공과대 신소재공학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은 모두 좋은 배움의 기회죠”
학생들이 ‘안전한 실수’하며 성장하도록 하는 ...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