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미 중앙은행, 다른 ‘기준금리 인상’ 시기… 유지될 것”

인플레이션·실업률과 기준금리 상관관계 등 분석

미, 2023년까지 유지… 한, 연내 인상 가능성 시사

기사입력 2021-08-01 17:45:00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플레이션 우려를 두고 한미 양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달리 말하는 배경에는 두 나라 경제상황이 고려됐으며, 입장이 바뀔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1일 보험연구원은 ‘연준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 차이’ 보고서에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양국의 통화정책 경험과, 인플레이션 및 실업률과 기준금리 간의 관계를 통해 이같이 진단했다.
 
최근 양국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데, 연준은 2023년까지 기준금리를 인상하지 않겠다고 밝힌 반면, 한국은행은 올해 중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보고서를 작성한 윤성훈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기준금리와 소비자물가 상승률 간의 관계를 보면, 한국은행이 연준에 비해 인플레이션에 대해 상대적으로 민감하게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반해 기준금리와 실업률 간의 관계를 보면 연준이 한국은행에 비해 실업률에 대해 상대적으로 민감하게 대응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윤 연구위원은 “양국 중앙은행의 이러한 차별적 모습은 양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목표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라며 “연방은행법에 규정된 통화정책 목표는 최대의 지속가능한 생산 및 고용과 물가안정인 반면, 한국은행법에 명시된 통화정책 목표는 물가안정과 금융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기준금리 변경 시 양국 중앙은행 모두 암묵적으로 실물경기·물가·금융안정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할 것으로 생각되지만 명시적으로 연준의 통화정책 목표에 금융안정이 포함되지 않았고, 한국은행의 통화정책 목표에 실물경기 변수가 빠져 있다”며, “인플레이션 확대 우려에 따라 한국은행이 연준보다 기준금리를 먼저 인상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은 양국의 경제 상황과 통화정책 목표를 고려할 때 예상 가능한 모습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양국 모두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으나 미국의 경우 실업률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데 반해, 가계부채 조정 과정이 없었던 우리나라의 경우 금융안정 목표를 고려할 때 가계부채 증가세도 억제해야 하는 상황이다”면서 “결과적으로 현 경제상황에서 연준의 경우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앞당길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이며, 한국은행의 경우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늦추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김학형 기자 / sky_hhkim , hhkim@skyedaily.com]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수와 배우 두 분야에서 성공한 '김민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민종
SM엔터테인먼트
서덕중
태안모터스
정해인
FNC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09-20 23: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