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내달부터 주택연금 신규신청자 월 지급금 오른다

85세 9억주택 379만원→386만원

기사입력 2022-01-13 14:51:17

▲ 서울 전경 [스카이데일리DB]
 
주택연금 가입을 고려하고 있다면 내달부터 가입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는 2월 1일 주택연금 신규 신청자부터 월지급금이 평균 0.7% 증가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집값 상승 등을 감안할 때 월지급금 평균 증가율이 기대치 보다 다소 낮은 것은 전년대비 예상 주택가격 상승률은 높아졌지만, 이자율 상승과 기대여명 증가가 이를 일정부분 상쇄했기 때문이다.
 
주택연금은 만 55세 이상 노년층이 내 집을 담보로 제공하고 노후에 필요한 생활자금을 금융기관 대출을 통해 평생 동안 매달 연금처럼 수령할 수 있도록 국가가 보증하는 금융상품이다.
 
이에 따라 시세로 9억원짜리 주택을 보유하고 연령이 85세인데 2월에 주택연금에 신규로 가입하면 주택연금 월지급금은 기존 379만7000원에서 386만6000원(종신지급방식·정액형)으로 오른다. 같은 조건으로 주택연금에 가입하면 55세는 114만원에서 145만원으로, 65세는 228만2000원에서 229만6000원으로, 75세의 경우 289만3000원에서 297만원으로 각각 월지급금이 올라간다.
 
공사는 안정적인 주택연금 제도 운영을 위해 주택의 담보가치, 대출총액, 연금수령 기간에 영향을 미치는 중장기 주요변수, 예컨대 주택가격 상승률, 이자율 추이, 기대여명 등을 주기적으로 재산정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적정 주택연금 월지급금을 산출한다. 이는 한국주택금융공사법에 따라 연1회 실시한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월 지급금 조정은 가입자의 연령과 주택가격에 따라 차이가 있기 때문에 상담을 통해 주택연금 신청 시기를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개정된 소득세법 시행에 따라 고가 주택가격 기준은 시가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됨에 따라 주택연금 월지급금 산정 시 인정되는 주택가격 상한도 12억원으로 변경된다.
 
다만, 주택연금 기존 가입자는 이번 월지급금 조정과 상관이 없어 향후 주택가격 등락에도 불구하고 원래 받던 연금액을 동일하게 지급 받는다. 주택연금 가입 대상 주택가격도 기존과 동일하게 공시가격 9억원 이하로 유지된다.
 

 [문용균 기자 / ykmoon@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SDS 대표를 맡은 뒤 올해부터 고려대 석좌교수로 임용된 '홍원표' 전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신용철
경희대
장제국
동서대
홍원표
삼성SDS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목수는 엄연한 전문직, 자긍심 없인 못 버텨요”
“사회선 여전히 ‘막일꾼’ 인식… 당당한 대접...

미세먼지 (2022-08-17 18: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