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지원 제외됐던 업종 소상공인에 100만원” 서울시 ‘코로나19 위기’ 긴급지원

5월 초부터 순차지원…‘4무 안심금융’ 2000억

코로나로 매출 1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 대상

기사입력 2022-04-27 15:57:34

 
▲ 서울 도심 [자료사진=뉴시스]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고용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긴급 지원을 시행한다.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한 상인 등이 대상이다.
  
27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알리며 팬데믹 이후 매출이 줄었으나 집합금지 혹은 영업제한 조치 대상이 아니라서 손실을 보상받지 못한 소상공인 77000명에게는 100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라 알렸다2020년 이후 창업(재창업)한 기업과 소상공인은 이자·보증료·담보가 없는 최대 1억원의 융자를 종이서류 제출 없이 받을 수 있다추경으로 확보한 2000억원을 더해 총 3000억원 규모로 약 1만명에게 지원한다.
 
폐업 위기에 몰린 자영업자에게는 사업 정리와 재기 비용으로 300만원을 지원한다. 폐업한 뒤 재창업해 올해 신규인력을 채용한 소상공인 1만 명에게는 150만 원의 고용장려금을 지급한다. 이자와 보증료, 담보 등이 없는 안심금융 서비스를 확대하고, 취약계층의 취업을 돕기 위해 489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지원 서비스는 다음 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신청 접수를 받아 적격심사 등을 거쳐 제공된다.
 
중소기업과 뿌리산업 작업환경 개선 등을 위해 의류제조업, 기계·금속, 주얼리 등 도심제조업 1000개사에 최대 800만원을 지원한다.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전환과 연구개발(R&D) 고도화, 일감 매칭 등을 적극 지원한다. 중소기업의 연쇄도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매출채권보험' 가입 시 보험료의 50%, 최대 200만원을 지원한다.
  
김의승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2년 이상 손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여전히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조기 추경을 단행해 확보한 재원을 신속하게 집행해서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피로가 쌓인 시민들의 일상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장혜원 기자 / hyjang@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립하며 창업가로서의 길을 개척하고 있는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이병무
아세아그룹
이웅열
코오롱그룹
정세장
면사랑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부방대는 선거 정의 바로 세우는 베이스캠프죠”
부방대 “부정선거는 거대 惡, 정의수호하는 군...

미세먼지 (2022-05-28 16: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