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자영업 단체 “추경안 범위 확대 아닌 신속히 처리해야”

코자총, 국회 손실보전금 추경안 통과 강력 촉구

“선거 매표행위 수단으로 추경 전락되면 절대 안돼”

기사입력 2022-05-19 14:58:06

▲ 올해 2월 코자총이 광화문에서 손실보상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단행하고 있다. ⓒ스카이데일리
     
자영업자 단체는 19일 소상공인·자영자들의 처지를 감안해 정치권이 추경안을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9개 자영업자 단체로 이뤄진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코자총)’은 “이번에 지급되는 손실보전금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급한 불을 끌 수 있도록 국회가 직접나서 추경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코자총은 “윤석열정부의 첫 당정협의와 국무회의에서 협의되고 첫 시정연설에서도 1순위로 이번 추경을 통해 자영업자들의 손실보상에 나서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대통령이 밝힌 상황”이라며 “시간을 끌면서 정쟁에 나서겠다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 전국의 자영업자들은 우려를 감출 수 없다”고 언급했다.
 
코자총은 “이번 인수위의 추계 이전에는 정부가 자영업자들의 제대로 된 피해 통계마저 제대로 밝히지 못해 임시방편식으로 찔금 지원안을 내놓고 포플리즘에 따라 그때마다 범위만 넓혀놓아 보상과 복지가 심각하게 혼동되는 상황을 초래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렇게 되면 전 국민 재난지원금처럼 소상공인·자영업자 재난지원금 형태가 되어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 논란에서 자유로울수 없게 된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해 코자총은 이번 추경안을 두고 야당이 제기한 연매출 100억원 구간에서 지원을 확대한다는 주장은 “대기업이나 다름없는 기업까지 지원을 한다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지금은 무책임하게 범위를 확대하는 게 아니라 위급한 불부터 꺼야 한다는 주장이다.
 
코자총은 “이번 추경 목적의 본질이 훼손된 추경안을 만들지 말 것을 국회에 촉구한다”면서 “우선적으로 자영업자들을 살릴 수 있는 방안부터 고민하는 국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이번 추경안 통과가 늦어지게 되면 자영업자들의 회복과 그에 기반한 경제활성화는 요원해 질 수 밖에 없는 급박한 상황임을 지각해야 한다”며 추경안의 신속한 처리를 국회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나윤 기자 / nykim@skyedaily.com]
  • 좋아요
    3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월 개최되는 발리볼 챌린저컵을 통해 내년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출전권 획득에 도전하는 배구남자국가대표팀 감독 '임도헌'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기세도
위본그룹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임도헌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기승 부리는 사이버 공격, 대비책은 보안뿐이죠”
보안·디지털포렌식·강의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

“톡톡 튀는 클래식 콘서트… 색다른 매력 전파하죠”
클래식 음악을 편안한 친구로 만드는 사람들

미세먼지 (2022-06-26 04: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