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폴리로그 > 행정·자치
尹, 878억 영빈관 신축 전면 철회 “국민께 충분히 설명드리지 못해”
기재부 예산안서 신축 예산 편성‘민주당 통해 드러나’
대대적 공세 나선 野 ‘김건희 지시 아니냐’ 의혹 제기
‘순방 직전 결정’ 野 맹공 퍼붓자 ‘악화일로’ 여론고려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9-17 09:22:57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해 취재진 질문을 들으며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과거 청와대 영빈관 기능 수행을 위한 부속시설로 새로운 영빈관을 짓기 위해 878억여원의 예산을 편성한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850분쯤 문자 공지를 통해 용산의 국가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의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는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부연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유재산관리기금 2023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2024년 상반기까지 외빈 접견과 행사 지원 등 청와대 영빈관격의 대통령실 주요 부속시설 신축하기 위해 총 8786300만원의 예산이 편성했다.
 
이 사업계획안에 따르면 기재부는 2023년에는 4974600만원, 2024년에는 3811700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878억원짜리 영빈관 신축 추진 계획이 알려지자 비판 여론이 커졌다. 설상가상으로 이날 윤 대통령 부부가 외교장관이 살던 한남동 공관에 입주하면서 새로 외교장관 공관을 만들기 위해 최소 24억원의 예산이 추가 배정된 사실도 알려졌다.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용산 시대에 걸맞은 영빈관이 필요하다는 필요성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공감해 주시리라 믿는다국익을 높이고 국격에 걸맞게 내외빈을 영접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입장을 내놨다.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야당에서는 크게 반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영빈관 짓는 데 878억원이면 수재민 1만 가구에게 약 1000만원씩 줄 수 있는 돈 아닌가라며 국민은 물가로, 일자리로 온갖 고통을 받는데 몇 년 걸릴지도 모르고, 현재 대통령이 입주할지도 모르는데 뭐가 급하다고 1000억원 예산을 퍼붓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윤 대통령이 국민 앞에서 호언장담한 (대통령실) 이전비용 496억원은 완전히 새빨간 거짓임이 확인됐다당선인 시절 청와대 영빈관을 계속 활용할 수 있다고 밝힌 건 윤 대통령 자신이다. 5천만 국민 앞에서 양말 뒤집듯 거짓말하는 걸 제대로 사죄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일각에서는 영빈관 신축 계획에 김건희 여사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주장이 나왔는데,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내고 과거 김건희 여사 녹취록에서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 옮겨야 한다는 말이 현실이 됐다는 것이라며 영빈관 신축은 김건희 여사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무속인의 충고에 국민혈세 8786000만원이 더 들어가게 됐다면서 “‘복채로 여기기에는 액수가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
좋아요
2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