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노동
‘실내 마스크’ 논란 불씨 당긴 대전시… 해제 논의 이뤄지나
대전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의사
질병관리청 “단일 방역망 가동이 중요해”
이건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12-04 12:06:11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전면 해제를 하루 앞둔 9월25일 서울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벗은 채 걸어가고 있다. [사진=이종원 대기자]
 
 
코로나19 방역 조치인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에 대전시가 태클을 걸고 나섰다. 대전시가 정부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지만, 질병관리청은 전문가 토론회를 통해 구체화할 예정이라며 원론적 답변을 내놓았다.
 
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대전시는 최근 정부에 이번 달 15일까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해 주지 않으면 자체 행정명령을 발동하겠다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날이 추워짐에 따라 실내 활동 비율이 높아지면서 식당과 카페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실내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의 실효성이 떨어진 상태"라며 배경을 설명했다.
 
질병청은 코로나19 방역조치는 관계부처 및 17개 시·도가 참여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 차원의 논의와 협의로 시행돼 왔다고 강조했다. 각 지자체가 중대본 결정 사항보다 강화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지만 완화하고자 할 때는 중대본과의 사전협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겨울철 유행 정점이 지난 후 상황평가와 전문가 논의를 거쳐 완화 시기를 결정하겠다15일에 코로나19 대응방향 관련 1차 전문가 공개토론회를 진행할 것임을 예고했다.
 
해제 여부는 1·2차 토론회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뒤 자문위원회 회의를 거쳐 중대본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대전시가 쏘아 올린 실내 마스크 해제 주장으로 관련 논의가 물살을 탄 모양새지만 실현될 가능성은 희박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달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와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는 겨울철 유행이 안정화될 때까지 유지할 계획이라며 실내 마스크 착용은 겨울철 유행을 안전하게 넘기는 데 필요한 조치라고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신중한 입장이 나오고 있다. 정점은 지났지만 안정화 시기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4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6564명으로 지난주보다 446명 줄면서 확진자 증가세가 주춤하는 모양새다. 다만,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460명으로 전날 발생한 442명보다 18명 많아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