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야구
잘 던지고 패전투수된 류현진 “내일은 또 다른 경기 열린다”
복귀 후 첫 QS에도 타선 불발로 패전… 동료들에 분발 주문
토론토 감독 “제구 좋았고, 강한 타구도 몇 개 나오지 않아”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9-13 13:46:55
▲ 류현진이 13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부상 복귀 후 첫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QS)를 달성하고도 패전 투수가 된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제 정규시즌 경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라며 팀 동료들에게 분발을 주문했다.
 
류현진은 13(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와 홈 경기를 마친 뒤 MLB닷컴 등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와일드카드 경쟁을 하는 텍사스에) 2연패 한 것은 이해할 수 있다. 게임의 일부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일은 또 다른 경기가 열린다라며 우리는 내일 경기에 더욱 집중해서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현진은 이날 6이닝 동안 5피안타(1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3자책점)으로 나쁘지 않은 투구 내용을 펼쳤다.
 
류현진이 QS를 달성한 건 팔꿈치 수술을 받기 전인 지난해 521일 신시내티 레즈전(6이닝 무실점) 이후 480일 만이다.
 
류현진은 제 몫을 했지만 팀 타선이 문제였다. 토론토는 빈타에 발목 잡혀 3-6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는 특히 뼈아팠다. 텍사스가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 최대 경쟁팀이기 때문이다.
 
토론토는 이날 경기 패배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2위를 텍사스에 내줬다. MLB 포스트시즌 진출권은 와일드카드 3위까지 주어진다.
 
만회 기회는 남아있다. 토론토는 14일과 15일 텍사스와 두 경기를 더 치른다.
 
류현진의 투구 내용에 관한 주변 평가는 나쁘지 않았다. 존 슈나이더 토론토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류현진에게 6회까지 맡긴 이유“(4회초) 홈런을 허용한 컷 패스트볼을 제외하면 제구가 매우 좋았다. 강한 타구도 몇 개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긴 이닝을 맡길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모든 투수가 긴 이닝을 책임져주면 좋겠지만 경기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어떤 공을 던지는지 투구 수는 괜찮은 지 등 복합적인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답했다.
 
슈나이더 감독은 아울러 류현진이 복귀했을 때 어느 정도 활약을 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라며 앞으로 이닝을 체크하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