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행정·자치
이동환 “경기도 투자심사 ‘재검토’ 모순… 시청사 백석 이전 재상정 하겠다”
주민간담회·의회 설득 노력으로 찬성 의견 여론 많아져
도 ‘재검토’로 백석업무빌딩 이용 못해 관리비·임차료 낭비
이 시장 “예산낭비 막기 위해 신속한 시청사 이전 필요”
김장운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29 14:23:34
▲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김장운 기자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29일 간부회의에서 경기도 지방재정투자심사 결과에 대해 논리적 모순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하고 시청사 백석이전 절차를 재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경기도가 지방재정투자심사 ‘재검토’ 결정사유에 대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불합리하고 임의적인 판단과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주민설득 등 숙의과정이 부족’하다는 경기도 주장에 대해 청사 이전 발표 후 44개동 주민간담회, 50개 단체 간담회, 1200명과 시정간담회, 통장·주민자치위원 간담회 등 적극적으로 시청사 이전 당위성을 설명해 왔다고 전했다.
 
그 결과 10월 시청사 이전 여론조사 결과는 찬성 58.6%로 지난 1월의 찬성률보다 5.4%p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이는 많은 시민들이 시의 설명에 동의한 결과이며 ‘주민 숙의과정 부족’이라는 기준도 없는 추상적 사유를 내세워 재검토 판단을 한 것은 굉장히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의회와 충분한 사전협의 부족’ 주장에 대해서는 그린벨트 해제, 개발 인허가 등 주민 재산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책은 협의를 통해 결정해야 하는 사항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에서는 시청사 발표 후 의회 설명회 개최를 수차례 요청했으나 의회가 받아들이지 않아 성사되지 못하였으며 시의 노력이 부족했던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수많은 의회 협의 절차가 남아 있음에도 이전 결정 당시 협의가 없었다는 것만 문제 삼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기존 신청사 건립사업의 조속한 종결’에 대해서 기존 청사 사업의 종결을 위해서는 몇 가지 안건에 대해 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며 의회승인을 얻기 위한 절차가 바로 이번 지방재정투자심사라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경기도가 투자심사를 통과시켜야 기존 신청사 사업 종결이 신속히 추진 될 수 있는데 경기도가 이전사업의 신속한 종결을 재검토 사유로 삼은 것은 논리적 모순”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그럼에도 시는 최대한 빠른 백석동 청사 이전을 위해 기존 사업정리를 병행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동환     #고양시     #경기도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