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제철·기계·에너지
호주 바로사 가스전 시추인허가 승인… 개발사업 숨통
미신 이유 원주민 반대에 1년 여간 지연
韓정부 외교채널 동원 지원사격으로 성과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19 15:38:24
 
▲ 호주 북부 해상에 시추된 바로사 가스전 개발사업이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 노력에 힘입어 다시 숨통이 트이게 됐다. SK E&S 제공·연합뉴스
 
미신을 믿는 원주민 반대 등에 부딪혀 지연돼 온 호주 바로사 가스전 개발사업이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 노력에 힘입어 다시 숨통이 트이게 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SK E&S와 호주 에너지 기업 산토스·일본 발전회사 제라가 개발 중인 바로사 가스전이 15일 호주 해양석유 안전환경청으로부터 시추 환경인허가 승인을 받았다.
 
SK E&S2012년 바로사 가스전 개발에 뛰어들어 현재까지 누적 15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했고 전체 공정률은 60%를 넘어 2025년 상업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로사 가스전에서 이미 상용화된 탄소 포집·저장(CCS) 기술로 연평균 130t저탄소 천연가스를 생산해 현재 5%에 불과한 액화천연가스(LNG) 자급률을 높일 수 있다는 게 업계 관측이었다.
 
그러나 작년 10월 일부 원주민 등이 가스전 개발로 환경에 악영향이 우려된다며 환경인허가 관련 소송을 내 시추 작업은 1년 이상 지연됐다. 원주민들은 개발사업이 토속신앙에 등장하는 무지개 뱀의 노여움을 불러일으키고 인간이 악어로 변신하게 된다는 이유를 대기도 했다.
 
현지 언론에서도 미신 등 이유로 가스전 프로젝트를 중단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나왔으나 호주 정치권이 원주민 지위 향상을 내세우며 중재에 적극 뛰어들지 않아 작업이 재개되지 못했다.
 
인허가 지연과 소송전이 길어지자 한국 정부가 지원사격에 나섰다. 정부는 국내 기업의 해외 에너지 자원 개발을 돕고자 산업통상자원부를 중심으로 각국 정부와 에너지 협력체계를 구축해 왔다. 호주는 한국이 천연가스와 광물자원을 가장 많이 공급받는 국가로 양국 정부 사이에도 에너지 자원 협력체계가 가동되고 있다.
 
7월 이창양 당시 산업부 장관이 서울에서 호주 기후변화에너지부 장관을 만나 양국 간 에너지 협력 강화를 논의했고 이어 10월에도 호주에서 열린 한·호주 에너지협력위원회를 통해 논의를 이어 갔다. 강경성 산업부 2차관 등도 여러 외교 채널을 활용해 호주 정부 당국과 소통하며 사업을 지원했다.
 
해외 자원개발 중에서도 가스전 개발은 진입장벽이 높고 현지의 정치·사회적 변수도 많아 실제 생산까지 어려운 과정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진수 한양대 자원공학과 교수는 이번 바로사 가스전의 환경인허가 승인은 국가 에너지 안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민관이 원팀이 돼 이뤄낸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