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노동
삼성그룹 통합 ‘초기업 노조’ 출범… 4개사 노조 뭉쳐
삼전DX·삼디·삼성화재·삼바 노조 1만6000명… 삼성전기도 합류 예정
“획일적 통제받는 현 노사관계서 탈피… 정치적·폭력적 노동문화도 탈피”
일각서 “교섭비용 최소화·자주성 확보 면에선 계열사별 교섭이 바람직”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9 15:29:14
▲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삼성그룹 초기업 노동조합 출범식에서 노조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 4개 계열사 노동조합을 아우르는 통합 노동조합인 삼성그룹 초기업 노동조합이 19일 정식으로 출범했다. 초기업 노조는 이날 서울 강남역 인근 한 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공식 출범을 선언했다.
 
삼성전자 DX(디바이스경험) 노조·삼성화재 리본노조·삼성디스플레이 열린노조·삼성바이오로직스 상생노조 등 4개 노조가 초기업 노조에 참여한다.
 
최근 출범한 삼성전기 존중노조는 아직 정식으로 가입하지 않았으나 규약 변경을 마치고 5월쯤 합류할 예정이다.
 
노조는 출범 선언문에서 그동안 그룹 또는 사업지원 TF(태스크포스)라는 이름으로 각 계열사의 업황·인력구조·사업이익과 별개로 획일적으로 통제받는 지금의 불합리한 노사관계에서 탈피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개별 계열사 노사관계의 자주성을 확립하고 동등한 관계 하의 유연한 노사 교섭을 통해 각사 실정에 맞는 임금·복지·근로조건 수립을 목적으로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홍광흠 초기업 노조 총위원장은 삼성의 임금협상은 임금인상률에 계열사 실정이 반영되지 않고 가이드라인의 통제를 받아왔다공식적으로 공동 요구안을 만들 생각은 없지만 그룹 가이드라인에서 벗어나 차별적으로 교섭을 진행하자는 것이 요구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초기업 노조는 정치색이나 상급 단체 없이 오직 삼성 근로자의 권익 향상과 건강한 노사 문화 정립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과거의 정치적·폭력적 노동문화에서 탈피해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노동문화 실현을 꿈꾸며 철저히 정치색을 배제하고 오롯이 삼성 근로자의 경제적 이익, 삶과 업의 균형, 건강한 근로조건 수립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삼성 계열사 노조들이 연대하는 경우는 종종 있었으나 연대 형태가 아닌 통합 노조 설립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합 노조 출범으로 참여하는 계열사 노조는 삼성전자 DX지부·삼성디스플레이 열린지부·삼성화재 리본지부·삼성바이오로직스 상생지부 등 지부가 된다.
 
현재 초기업 노조 조합원 수는 총 15800여명이다. 지부별로는 삼성전자 DX지부 6100·삼성디스플레이 열린지부 4100·삼성화재 리본지부 3400·삼성바이오로직스 상생지부 2200명 등이다.
 
합류 예정인 삼성전기 존중노조 조합원 2100명까지 포함하면 총 17900명 정도다. 삼성 관계사 노조 중 최대 규모인 전국 삼성전자노조의 17000여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앞으로 다른 삼성 계열사 노조가 추가로 초기업 노조에 합류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 홍광흠 총위원장은 다른 계열사에서 상급 단체에 가입하지 않은 노조, 노조가 없는 계열사의 노사협의회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노조 없는 계열사에서 뜻있는 분들이 나서면 지부 설립을 도와드리고 교섭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계열사별 근로조건 등이 다른 만큼 초기업 노조가 협상력 측면에서 실효성이 있을지에 대한 의문도 제기된다.
 
한편 초기업 노조에 참여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열린노조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생노조는 최근 각 사측과의 임금교섭을 진행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열린노조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생노조는 각각 15일과 16일 연이어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하기로 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열린노조 위원장인 유하람 초기업 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중노위 중재가 없고 사측에서 중재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같이 단체행동을 하는 등 초기업 노조 차원에서 지원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