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서울 성동구 옥수동 - 엄태웅 배우
[우리동네 명사들] 아내 유튜브서 색다른 연기 엄태웅… 8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이동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06 17:31:18
▲ 배우 엄태웅. 연합뉴스
 
엄태웅은 아버지 엄진옥 씨와 어머니 유경숙 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미녀스타 엄정화의 친동생인 그는 100일도 채 되지도 않아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떠나면서 어머니 홀로 4남매를 키웠다. 그만큼 어머니와 남매간 우애가 두텁다고 알려졌다.
 
1997년 영화 ‘기막힌 사내들’로 데뷔해 국밥집 종업원 단역을 맡아 처음 카메라 앞에 섰다. 이때까지만 해도 존재감이 없어 배우보다는 ‘엄정화의 동생’으로 유명했다.
 
이후 드라마 ‘쾌걸춘향’ ‘부활’ ‘마왕’ ‘선덕여왕’ ‘닥터챔프’ ‘적도의 남자’ '칼과 꽃‘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를 비롯해 영화 ‘님은 먼 곳에’ ‘핸드폰’ ‘시라노; 연애조작단’ ‘네버엔딩 스토리’ ‘건축학개론’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카리스마 연기로 ‘엄포스’라는 별칭을 얻었고 특히 ‘적도의 남자’에서 시각장애인 김선우 역을 맡아 소름 끼치는 연기로 증명했다.
 
엄포스와 상반되는 캐릭터로는 영화 ‘님은 먼곳에’ ‘시라노; 연애조작단’ ‘건축학 개론’, 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일리 있는 사랑’ 등이 있다. 이 작품에서 따뜻한 멜로 감성 연기로 반전 매력을 보였다.
 
2009년 드라마 ‘선덕여왕’으로 MBC 연기대상 남자 최우수상을 받아 갈채를 받은 뒤 2011년 KBS2 예능 ‘1박 2일’의 6번째 멤버로 예능 경험이 전무했음에도 예능감을 발휘했다.
 
2011년 KBS 연예대상에서 ‘1박 2일’로 대상을 수상했으나 2016년 사생활 논란으로 100만 원 벌금 처분을 받은 후 대외적인 노출을 자제해왔다. 2017년 영화 ‘포크레인’으로 조용히 복귀했으나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엄정화의 소개로 만난 발레리나 윤혜진 씨와 2013년 1월 결혼했다. 엄태웅은 부담을 느껴 영화계 대선배 윤일봉의 딸인 윤씨와의 소개팅 만남을 거절했지만 발레리나라는 사실에 관심을 보여 만남이 성사돼 혼사로 연결됐다.
 
한편 2016년 SBS 드라마 ‘원티드’ 이후 긴 공백기를 가진 엄태웅이 드라마 아이 킬 유로 8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인 아이 킬 유는 영화 '결혼은 미친 짓이다’ 말죽거리 잔혹사’ 비열한 거리’ 쌍화점’ 하울링’ 등 굵직한 작품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유하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이다.
 
한때 태권도 유망주였지만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는 신세가 된 선우가 음주 뺑소니 사망 사건 용의자로 몰린 대기업 회장 손녀 지연을 대신해 언론에 나서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지난달 30일 아내의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에는 ‘찐 부부의 세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부부가 각자의 시선으로 서로를 향한 애정을 듬뿍 담아 연기를 펼쳤다.
 
이와 함께 엄태웅의 부동산 재력이 관심이다. 그는 서울 성동구 옥수동 소재 W빌라 한 채를 소유 중이다. 공급면적 142.29㎡(약 43.04평)·전용면적 128.55㎡(약 38.88평) 규모로 같은 면적의 최근 거래는 2018년 2월 매매된 7억5000만 원이 마지막이다.
 
같은 빌라의 공급면적 153.79㎡(약 46.52평)·전용면적 138.93㎡(약 42.02평)이 지난해 5월 10억 원에 거래돼 엄태웅 소유 호실은 9억2500만 원~9억5000만 원 가량에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빌라는 2005년 9월 준공한 12가구 단지로 골목 안쪽에 자리해 조용한 주거환경을 자랑하며 뒤쪽에 매봉산공원이 있어 자연친화적이다. 또 지하철 3호선과 경의중앙선 환승역인 옥수역이 도보로 10여 분 거리로 교통이 편리하다.
 
서울중앙병원·순천향대 부속 서울병원·삼성미술관 리움·남산식물원 등이 인접해 생활 환경이 우수하고 인근에 옥정초·금옥초·동호초·옥정중·서울방송고 등 교육시설도 장점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