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변액유니버셜보험, 17년 지나도 원금조차 못 건진다

17년 지난 상품 해지 환급금 97.8%…“투자형 상품 명칭 무색”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5-29 14:55:3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금융소비자연맹은 소비자들이 ‘변액유니버셜보험’을 투자형 상품이 아닌 일반사망을 보장하는 보장성 상품으로만 인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여의도 금융가 전경. ⓒ스카이데일리
 
금융소비자연맹(금소연)이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238개 변액유니버셜보험 상품 수익률을 전수 조사한 결과 2003년에 가입해 17년이 지난 상품의 해지환급금이 97.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금소연은 이처럼 밝히며 소비자들이 ‘변액유니버셜보험’을 투자형 상품이 아닌 일반사망을 보장하는 보장성 상품으로만 인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변액유니버셜보험(variable universal life insurance, VUL)의 연환산수익률은 2019년에는 –10.54%, 2018년 –6.49%로 납입보험료가 크게 줄어드는 손실을 기록했다. 2003년 가입 후 현재까지 납입 원금을 넘어선 적이 없으나 생보사는 ‘투자형 상품’으로 선전해 왔다.
 
2020년 3월 기준 18개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변액유니버셜보험 상품 238개의 수익률을 전수 조사한 결과를 보면 현재까지 납입원금을 쌓은 상품은 10개(4.2%) 상품으로 대부분의 상품(228개, 95.8%)은 납입원금도 까먹고 있었다.
 
2004년부터 2009년까지는 연평균수익률이 –0.10%에서 –0.87%대로, 2010년부터 2012년까지는 –1.29%에서 –1.90%대로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2017년 -6.00%, 2018년 –6.49%대로 계속해서 매우 부진한 실적을 이어 갔다. 심지어 지난해 가입한 변액유니버셜보험은 매년 납입원금의 10% 이상을 손해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생명보험사들이 판매하는 변액유니버셜보험 238개 상품 중 최고실적을 기록한 상품은 미래에셋생명이 2006년 판매한 무배당 우리아이사랑 변액유니버셜상품으로 현재 적립률은 106.8%이나 연환산수익률은 0.5%에 불과했다. 반면 최저실적을 기록한 상품은 2017년 판매한 라이나생명의 THE투명한변액보험(적립형)이 59.6% 적립률을 기록했다. 2019년 판매한 KB생명의 KB골든라이프 ELS변액보험 연환산수익률이 -21.7%로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배홍 금소연 보험국장은 “고수익 상품으로 고객이 자유롭게 수시입출금할 수 있다고 선전하며 판매한 변액유니버셜보험이 납입원금도 충당하지 못하는 저조한 실적을 기록하여 투자형 상품이라는 명칭이 무색해졌다”고 말했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K리그1 축구팀 'FC서울'을 이끌고 있는 최용수 감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송승헌
더좋은 이엔티
유용주
DB금융연구소
최용수
FC 서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12 06:00 기준)

  • 서울
  •  
(최고 : 10)
  • 부산
  •  
(최고 : 13)
  • 대구
  •  
(좋음 : 23)
  • 인천
  •  
(최고 : 10)
  • 광주
  •  
(최고 : 14)
  • 대전
  •  
(최고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