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금감원, 인터넷 불법금융광고 ‘주의보’ 발령

지난해 1만6000여건 적발... 신용카드·휴대폰소액결제 현금화 크게 증가

한원석기자(wshan@skyedialy.com)

기사입력 2020-06-15 18:28:5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온라인 공간을 통한 불법금융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인터넷상 불법금융광고가 전년 보다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금융감독원. ⓒ스카이데일리
 
지난해 인터넷상 불법금융광고가 전년 보다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온라인 공간을 통한 불법금융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서민과 청소년, 주부 등을 자극하는 광고가 성행하고 있어 금융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한 실정이다.
 
15일 금융감독원(금감원)이 발표한 ‘2019년 인터넷상 불법금융광고 적발현황’에 따르면, 총 5만5274건의 신고·제보를 접수해 검토한 결과 1만6356건의 불법금융광고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1만1900건) 보다 4456건(37.4%) 증가한 수치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누구나 부담없이 소액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신용카드 현금화(654.1%), 휴대폰 소액결제 현금화(463.6%), 미등록 대부(75.6%) 적발건수가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반면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는 통장매매(-65.5%), 작업대출(-26.4%) 적발건수는 감소했다. 건수는 미등록 대부가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8010건, 휴대폰 소액결제 현금화가 2367건, 작업대출 2277건 순이었다.
 
최근 SNS, 블로그, 문자메세지, 카톡 등 온라인 공간을 통해 서민과 저신용자 뿐만 아니라 청소년, 청년 실업자, 주부의 소비욕구를 자극하는 광고가 성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청소년, 주부 등은 지인 및 부모님, 남편 등에게 폭로한다는 협박에 취약하다는 점을 악용해 불법추심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금감원은 “적발된 인터넷상 불법금융광고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조치를 의뢰해 사이트를 폐쇄하거나 게시글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인터넷상 미등록 대부 및 통장매매 광고에 사용된 전화번호에 대해 이용정지를 요청했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들에게 “불법금융광고는 정부·공공기관으로 가장하거나 제도권 금융회사를 사칭하는 경우가 빈번하므로, 광고에 기재되어 있는 업체의 상호, 등록번호, 인터넷 주소(url) 등이 해당 금융회사와 동일한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SNS 광고 등으로 유혹하는 ‘신용카드 현금화’, ‘휴대폰 소액결제’, ‘대리입금’은 실질적으로 소액 고금리 대출로 이용시 개인정보 유출, 불법추심, 과도한 금전적 피해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미등록 대부업체를 이용하여 피해가 발생한 경우 구제받기 어려우므로, 대부업체 거래시 금감원 홈페이지를 통해 등록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원석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9년 전 발매한 음반으로 빌보드에서 역주행하고 있는 앨범을 연주한 '이루마'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곽윤찬
나사렛대학교
이루마
마인드 테일러뮤직
이해진
라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17 00:30 기준)

  • 서울
  •  
(좋음 : 25)
  • 부산
  •  
(좋음 : 17)
  • 대구
  •  
(좋음 : 24)
  • 인천
  •  
(최고 : 15)
  • 광주
  •  
(좋음 : 22)
  • 대전
  •  
(양호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