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코로나로 주춤했던 샤로수길 상권 카페 매출 회복세

20‧30 매출기여도 70%…샤로수길 일평균 유동인구 약 14만명 집계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6-24 13:29:2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서울대입구역 일대 모습 [스카이데일리DB]
 
서울시 관악구 낙성대동 ‘샤로수길’ 상권 내 카페의 매출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상가정보연구소(상가연)이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샤로수길 상권을 분석한 결과 올해 4월 기준 샤로수길 상권 일평균 유동인구는 14만6943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월평균(30일 기준) 약 440만명의 인구가 샤로수길 상권을 찾는 셈이다.
 
상권 내 유동인구 구성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30대였으며 전체 유동인구 중 22.9%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20대(22.3%) △60대 이상(18.4%) △40대(17.2%) △50대(16%) △10대(3.2%) 순이었다. 20‧30대 유동인구가 45.2%를 기록하며 상권 내 유동 인구 연령대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샤로수길 상권 내 카페 월평균 추정 매출은 올해 4월 기준 1674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상권이 속한 관악구 월평균 추정 매출 1116만원 대비 558만원 높은 매출이다. 매출 기여도가 가장 높은 연령대는 30대로 매출의 36.1% 비중을 차지했다. 20대의 매출도 33.5%를 기록하며 20~30대 매출이 총 매출의 69.6%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 이후 상권 내 카페 월평균 매출은 3월까지 감소 추세를 이어가다 4월에 다시 증가세로 전환됐다. 지난해 12월 샤로수길 상권 내 카페 매출은 약 2100만원 이었지만 올 3월 약 1400만원으로 약 700만원 감소했다. 그러나 4월 매출은 3월 보다 274만원 증가한 1674만원을 기록하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샤로수길 상권은 특색 있는 식당과 카페 등이 있어 많은 사람들이 상권을 찾았고 상권은 유명해졌다”며 “코로나 여파로 과거의 분위기는 잃었지만 4월 상권 내 점포(카페) 매출이 상승하며 분위기가 전환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진행되고 있어 상권 색을 잃어가고 있다”며 “만약 코로나 확산이 장기화되고 상권 색을 계속해서 잃는다면 샤로수길 상권도 위기를 맞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5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신동주 전 일본롯데그룹 부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배용준
키이스트
신동주
일본롯데
이은식
서울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비뇨기과학교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13 07:00 기준)

  • 서울
  •  
(최고 : 12)
  • 부산
  •  
(최고 : 14)
  • 대구
  •  
(좋음 : 17)
  • 인천
  •  
(최고 : 12)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최고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