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삼부토건APT 사기분양 논란…적반하장 태도에 서민들 ‘분노’

잘못 없다던 삼부토건, 도의적책임 앞세워 협상 시도

적은 피해보상금에 협상결렬…수분양자 집단행동 개시

삼부토건 “잘못 입금한 계약자 잘못…우리도 피해자”

배태용기자(tyba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8-19 13:22: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신방삼부르네상스 모델하우스 앞에서 시위 중인 계약 피해 대책위원회. ⓒ스카이데일리
 
중견 건설사 삼부토건의 경영 행보가 도마 위에 올랐다. 삼부토건이 추진한 아파트임대아파트 사업 중 분양대행사가 수분양자들의 계약금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적반하장’식 대응을 하고 있어서다. 
 
19일 천안시 등에 따르면 2018년 ‘신방삼부르네상스’의 민간임대방식으로 추진하던 중 분양 대행사가 계약금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시행사 삼부토건은 분양대행사가 저지른 사기로 시행사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피해자들은 막대한 재산적 손실을 입어 대책위원회를 꾸려는 등 집단 반발에 나서왔다. 갈등이 깊어지며 천안시와 지역 국회의원까지 나서 중재에 나섰다. 이달 14일에는 대책위원회, 천안시, 삼부토건은 3자회담을 가졌지만 끝내 협상을 하지 못했다. 
 
그동안 ‘상관없는 일’이란 입장을 고수해왔지만 이날 열린 3자회담에서는 이번에는 한발 물러섰다. 삼부토건은 ‘도의적 책임은 지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소액의 보상액을 제시하며 협상을 시도했다. 
 
하지만 삼부토건이 제시한 보상 금액은 피해액에 비해 터무니없이 작아 대책위 측이 받아드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책위의 한 관계자는 “총 피해액이 10억 원에 달하고, 사업 시행사가 삼부토건이다”며 “분명한 책임을 져야할 회사가 선심 쓰듯 협상을 진행하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고 성토했다.
 
주목되는 사실은 삼부토건의 선심성 협상으로 인해 대책위 측과의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졌다는 것이다. 이번 협상결렬로 대책위는 국민권익위원회 민원접수와 천안시청원, 국민청원을 진행하고 향후 코로나19가 잠잠해질 경우 대외적으로 집회도 펼칠 계획으로 알려졌다. 
 
임종학 민간임대분양 계약피해자 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삼부토건은 위탁 계약 모집 기간 중 계약피해자가 발생했음을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용역계약서를 해지 통보를 하지 않았다”며 “피해가 발생한 것을 알았더라면 용역계약서를 해지하고 사태수습에 나서야 했는데 지금에와서야 도의적 책임을 거론하며 주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삼부토건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삼부토건에 계좌에 들어온 것은 100% 환불을 해줬다”며 “잘못 입금한 것은 그쪽이고 현재 집회 등으로 기업의 피해도 막심하다. 진짜 피해는 삼부토건임을 알아달라”고 토로했다. 
 
[배태용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6

  • 감동이예요
    3

  • 후속기사원해요
    55

  • 화나요
    313

  • 슬퍼요
    27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오는 2020년 12월 '허쉬'로 드라마에 복귀하는 소녀시대 '윤아'(임윤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상춘
신흥주택
심찬구
스포티즌
윤아(임윤아)
SM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08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전통 민요·재즈가 결합된 사운드의 풍성함을 느껴보세요”
국악의 저변확대를 꿈꾸는 전통 창작 그룹… ‘...

미세먼지 (2020-10-26 12: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